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7월 세계 평균 기온 관측 사상 가장 높아…“지구온난화 경향 뚜렷”
입력 2019.08.16 (11:38) 수정 2019.08.16 (11:45) 국제
올해 7월 세계 평균 기온 관측 사상 가장 높아…“지구온난화 경향 뚜렷”
지난달(2019년 7월) 세계 평균 기온이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현지시간 15일 2019년 7월 세계 평균 기온이 16.7도로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더운 달이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 담당자는 "올해는 지구 온난화의 경향이 현저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해양대기국에 따르면 올해 7월은 20세기 평균 기온보다 0.95도 높고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후 최고였던 2016년 7월 보다 0.03도 높았습니다. 2016년은 강력한 엘니뇨의 영향으로 역대 최고기온을 기록했는데 올해는 이 때 보다 기온이 더 오른 것입니다.

이 같은 영향 탓에 올해 북극해에서는 7월 중 하루 10만 6천 ㎢(제곱 킬로미터)의 얼음이 녹아 1981~2010년 평균 보다 약 1.2 배의 속도로 얼음이 사라졌습니다.

7월 한 달 동안 무더위가 유럽을 휩쓸어 프랑스와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 40도를 넘는 등 기록적인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스위스 국립기후서비스센터는 이달 초 "온실가스 배출이 계속 늘어날 경우, 이번 세기 중반의 평균 여름철 기온은 최대 4.5도 올라갈 수 있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오는 2060년 여름엔 지금보다 5.5도나 높은 날이 출현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NOAA 홈페이지]
  • 올해 7월 세계 평균 기온 관측 사상 가장 높아…“지구온난화 경향 뚜렷”
    • 입력 2019.08.16 (11:38)
    • 수정 2019.08.16 (11:45)
    국제
올해 7월 세계 평균 기온 관측 사상 가장 높아…“지구온난화 경향 뚜렷”
지난달(2019년 7월) 세계 평균 기온이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현지시간 15일 2019년 7월 세계 평균 기온이 16.7도로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더운 달이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 담당자는 "올해는 지구 온난화의 경향이 현저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해양대기국에 따르면 올해 7월은 20세기 평균 기온보다 0.95도 높고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후 최고였던 2016년 7월 보다 0.03도 높았습니다. 2016년은 강력한 엘니뇨의 영향으로 역대 최고기온을 기록했는데 올해는 이 때 보다 기온이 더 오른 것입니다.

이 같은 영향 탓에 올해 북극해에서는 7월 중 하루 10만 6천 ㎢(제곱 킬로미터)의 얼음이 녹아 1981~2010년 평균 보다 약 1.2 배의 속도로 얼음이 사라졌습니다.

7월 한 달 동안 무더위가 유럽을 휩쓸어 프랑스와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 40도를 넘는 등 기록적인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스위스 국립기후서비스센터는 이달 초 "온실가스 배출이 계속 늘어날 경우, 이번 세기 중반의 평균 여름철 기온은 최대 4.5도 올라갈 수 있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오는 2060년 여름엔 지금보다 5.5도나 높은 날이 출현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NOAA 홈페이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