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통 시신 사건’ 한강 수색 중 시신 일부 추가 발견
입력 2019.08.16 (11:49) 수정 2019.08.16 (19:28) 사회
‘몸통 시신 사건’ 한강 수색 중 시신 일부 추가 발견
지난 12일 한강에서 훼손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16일) 오전 10시 40분쯤 경찰이 시신 일부를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한강 행주대교 남단 약 500미터 지점 물가에서 시신일부로 추정되는 팔부분을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일단 지난 12일 발견된 몸통 시신과 오늘 발견된 팔 부위의 유전자 일치 여부 등 연관성을 확인하고, 지문 확인 등을 통한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지문 채취를 통해 발견된 팔 부분에 대한 신원확인은 빠르게 이루어질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신원 확인에 대해서는 수사 보안상 매우 민감한 부분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쯤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몸통 시신이 표류 중 발견돼 수색작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경찰은 강력 범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과 함께 폐쇄회로(CC)TV 확보와 실종자 유전자(DNA) 대조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 ‘몸통 시신 사건’ 한강 수색 중 시신 일부 추가 발견
    • 입력 2019.08.16 (11:49)
    • 수정 2019.08.16 (19:28)
    사회
‘몸통 시신 사건’ 한강 수색 중 시신 일부 추가 발견
지난 12일 한강에서 훼손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16일) 오전 10시 40분쯤 경찰이 시신 일부를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한강 행주대교 남단 약 500미터 지점 물가에서 시신일부로 추정되는 팔부분을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일단 지난 12일 발견된 몸통 시신과 오늘 발견된 팔 부위의 유전자 일치 여부 등 연관성을 확인하고, 지문 확인 등을 통한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지문 채취를 통해 발견된 팔 부분에 대한 신원확인은 빠르게 이루어질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신원 확인에 대해서는 수사 보안상 매우 민감한 부분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쯤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몸통 시신이 표류 중 발견돼 수색작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경찰은 강력 범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과 함께 폐쇄회로(CC)TV 확보와 실종자 유전자(DNA) 대조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