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후보자 부인, 장관 지명 직후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입력 2019.08.16 (12:14) 수정 2019.08.16 (12:3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후보자 부인, 장관 지명 직후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배우자가 소득 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장관으로 지명된 직후 세금을 지각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후보자 배우자는 조 후보자가 민정 수석으로 재직하던 때에도 세금을 지각 납부하기도 했습니다.

정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는 7월과 8월, 모두 700만 원이 넘는 종합소득세를 납부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장관 지명 직전인 지난달 10일 154만 원, 장관 지명 직후인 지난 11일엔 260만 원과 330만 원을 냈습니다.

154만 원은 2015년 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로 4년 만에 지각 납부했습니다.

조 후보자 배우자의 종합소득세 늑장 납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중이던 지난해 4월 18일과 20일에도 2년 전 소득을 뒤늦게 신고하면서 종합소득세 57만 5천 원을 냈습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점검해 보니까 안 낸 것이 확인돼 뒤늦게 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소득 내역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밖에 한 사모 펀드에 보유 재산을 모두 합친 금액보다 많은 74억 원을 가족 명의로 투자하겠다는 약정을 맺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후보자 측은 "투자 과정에서 불법성은 전혀 없었고, 약정금을 반드시 다 내야 하는 것도 아니다" 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보유 재산보다 많은 금액을 투자하겠다고 약정한 이유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수영입니다.
  • 조국 후보자 부인, 장관 지명 직후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 입력 2019.08.16 (12:14)
    • 수정 2019.08.16 (12:30)
    뉴스 12
조국 후보자 부인, 장관 지명 직후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배우자가 소득 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장관으로 지명된 직후 세금을 지각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후보자 배우자는 조 후보자가 민정 수석으로 재직하던 때에도 세금을 지각 납부하기도 했습니다.

정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는 7월과 8월, 모두 700만 원이 넘는 종합소득세를 납부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장관 지명 직전인 지난달 10일 154만 원, 장관 지명 직후인 지난 11일엔 260만 원과 330만 원을 냈습니다.

154만 원은 2015년 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로 4년 만에 지각 납부했습니다.

조 후보자 배우자의 종합소득세 늑장 납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중이던 지난해 4월 18일과 20일에도 2년 전 소득을 뒤늦게 신고하면서 종합소득세 57만 5천 원을 냈습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점검해 보니까 안 낸 것이 확인돼 뒤늦게 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소득 내역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밖에 한 사모 펀드에 보유 재산을 모두 합친 금액보다 많은 74억 원을 가족 명의로 투자하겠다는 약정을 맺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후보자 측은 "투자 과정에서 불법성은 전혀 없었고, 약정금을 반드시 다 내야 하는 것도 아니다" 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보유 재산보다 많은 금액을 투자하겠다고 약정한 이유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