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승마로 ‘건강’ 지키는 98세 할머니
입력 2019.08.16 (12:38) 수정 2019.08.16 (12:5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프랑스, 승마로 ‘건강’ 지키는 98세 할머니
동영상영역 끝
능숙하게 말에 오르는 프랑수아즈 할머니.

올해 만 98세로 60년 넘게 꾸준히 승마를 즐기고 있습니다.

말 위에서의 움직임이 젊은 사람들과 별반 다르지 않은데요.

승마장에서 함께 말을 타는 사람들도 그녀의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합니다.

[위렐/승마장 대표 : "어쩌면 저렇게 건강하고 자연스럽게 말을 타실 수 있을까 하며 모두 놀랍니다."]

[뒤마르쉐/승마장 교육생 : "우리 승마장에서 정말 특별한 분이시고 멋집니다. 저도 나중에 할머니처럼 되고 싶습니다."]

젊은 시절에는 말을 타고 넓은 평원을 질주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승마장에서만 말에 오르는데요.

말과 함께 시간을 보낼 때 마음이 설레이면서도 가장 편안함을 느낀다고 합니다.

[프랑수아즈/98세 : "저와 말의 관계는 상대방의 마음을 서로 잘 이해해 주는 친한 친구와 같습니다."]

말과의 교감이 자신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지켜준 것 같다는 프랑수와즈 할머니는 백세 생일 때까지 말을 계속 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프랑스, 승마로 ‘건강’ 지키는 98세 할머니
    • 입력 2019.08.16 (12:38)
    • 수정 2019.08.16 (12:54)
    뉴스 12
프랑스, 승마로 ‘건강’ 지키는 98세 할머니
능숙하게 말에 오르는 프랑수아즈 할머니.

올해 만 98세로 60년 넘게 꾸준히 승마를 즐기고 있습니다.

말 위에서의 움직임이 젊은 사람들과 별반 다르지 않은데요.

승마장에서 함께 말을 타는 사람들도 그녀의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합니다.

[위렐/승마장 대표 : "어쩌면 저렇게 건강하고 자연스럽게 말을 타실 수 있을까 하며 모두 놀랍니다."]

[뒤마르쉐/승마장 교육생 : "우리 승마장에서 정말 특별한 분이시고 멋집니다. 저도 나중에 할머니처럼 되고 싶습니다."]

젊은 시절에는 말을 타고 넓은 평원을 질주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승마장에서만 말에 오르는데요.

말과 함께 시간을 보낼 때 마음이 설레이면서도 가장 편안함을 느낀다고 합니다.

[프랑수아즈/98세 : "저와 말의 관계는 상대방의 마음을 서로 잘 이해해 주는 친한 친구와 같습니다."]

말과의 교감이 자신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지켜준 것 같다는 프랑수와즈 할머니는 백세 생일 때까지 말을 계속 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