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광복절 경축사 맹비난에 정부 “남북정상 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아”
입력 2019.08.16 (12:45) 수정 2019.08.16 (14:26) 정치
北 광복절 경축사 맹비난에 정부 “남북정상 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아”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 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오늘(16일) 남북 정상 간 공동선언의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의 문 대통령 비난에 대해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어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정부 입장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김 부대변인은 아침 상황이라 아직 전달한 바는 없다면서도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적인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또 북측에 대한 인도적 지원 계획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정부는 인도적 견지에서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북한 조평통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한지 만 하루도 되지 않은 오늘 오전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고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광복절 경축사 맹비난에 정부 “남북정상 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아”
    • 입력 2019.08.16 (12:45)
    • 수정 2019.08.16 (14:26)
    정치
北 광복절 경축사 맹비난에 정부 “남북정상 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아”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 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오늘(16일) 남북 정상 간 공동선언의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의 문 대통령 비난에 대해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어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정부 입장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김 부대변인은 아침 상황이라 아직 전달한 바는 없다면서도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적인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또 북측에 대한 인도적 지원 계획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정부는 인도적 견지에서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북한 조평통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한지 만 하루도 되지 않은 오늘 오전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고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