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소하 소포 협박’ 대진연 간부 구속기소…“범행 도운 남성은 내사중”
입력 2019.08.16 (12:53) 수정 2019.08.16 (13:37) 사회
‘윤소하 소포 협박’ 대진연 간부 구속기소…“범행 도운 남성은 내사중”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성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된 대학생진보연합 간부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서울 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인 35살 유 모 씨를 협박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씨는 지난달 1일 윤 원내대표에게 죽은 새와 흉기,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의 내용이 적힌 편지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추적을 피하기 위해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관악구 신림동의 편의점까지 여러 차례 대중 교통을 갈아타며 이동해 소포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유 씨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이틀 뒤 서울남부지법은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유 씨를 구속시켰습니다.

이에 유 씨는 자신의 구속이 합당한지를 다시 판단해달라며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 7일 "유 씨의 구속은 합당하다"며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구속된 유 씨의 첫 재판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1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한편, 경찰은 유 씨의 범행 과정에서 유 씨를 도운 남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현재 내사 중입니다.
  • ‘윤소하 소포 협박’ 대진연 간부 구속기소…“범행 도운 남성은 내사중”
    • 입력 2019.08.16 (12:53)
    • 수정 2019.08.16 (13:37)
    사회
‘윤소하 소포 협박’ 대진연 간부 구속기소…“범행 도운 남성은 내사중”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성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된 대학생진보연합 간부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서울 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인 35살 유 모 씨를 협박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씨는 지난달 1일 윤 원내대표에게 죽은 새와 흉기,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의 내용이 적힌 편지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추적을 피하기 위해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관악구 신림동의 편의점까지 여러 차례 대중 교통을 갈아타며 이동해 소포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유 씨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이틀 뒤 서울남부지법은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유 씨를 구속시켰습니다.

이에 유 씨는 자신의 구속이 합당한지를 다시 판단해달라며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 7일 "유 씨의 구속은 합당하다"며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구속된 유 씨의 첫 재판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1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한편, 경찰은 유 씨의 범행 과정에서 유 씨를 도운 남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현재 내사 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