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외래 병해충 기승…과수 농가 울상
입력 2019.08.16 (13:35)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외래 병해충 기승…과수 농가 울상
동영상영역 끝
수확기에 접어든 원주의 한 사과 농원입니다.

사과 나무 줄기마다 벌레들이 덕지덕지 붙어 있습니다.

외래 병해충인 '갈색날개매미충'입니다.

외래 병해충은 나무와 과일에서 수액을 빨아먹고, 분비물은 나무 그을음병을 유발해 과수농가엔 여간 골치가 아닙니다.

[임경기/사과 재배 농민 : "올해는 작년에 몇 배에 달하는 해충들이 지금 들어와서, 피해를 아직은 입히고 있지 않지만, 산란기가 되면 아마 엄청난 피해를 줄 것 같아요." ]

인근의 또 다른 사과 과수원은 외래 병해충인 '선녀벌레'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약을 뿌리고, 농민이 직접 그물채로 병해충을 잡아내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유병석/원주시 흥업면 : "(해충이) 약을 맞지 않기 위해서 미리 날라버립니다. 날아가서 피신해있다가 약이 방제가 다 끝이 나고 나면, 다시 돌아와서 앉아서 흡즙을 하기 때문에."]

올해 강원도 내 갈색날개매미충 발생 면적은 82.4ha로 지난해보다 35.7 ha가 늘었습니다.

'외래 병해충' 피해를 줄이기 위해 원주시는 과수농가에 방제약을 보급하고 있지만, 사실상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년 되풀이해 출몰하는 '외래 병해충'으로 한 해 농사를 망치지는 않을까 과수 농가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 [자막뉴스] 외래 병해충 기승…과수 농가 울상
    • 입력 2019.08.16 (13:35)
    자막뉴스
[자막뉴스] 외래 병해충 기승…과수 농가 울상
수확기에 접어든 원주의 한 사과 농원입니다.

사과 나무 줄기마다 벌레들이 덕지덕지 붙어 있습니다.

외래 병해충인 '갈색날개매미충'입니다.

외래 병해충은 나무와 과일에서 수액을 빨아먹고, 분비물은 나무 그을음병을 유발해 과수농가엔 여간 골치가 아닙니다.

[임경기/사과 재배 농민 : "올해는 작년에 몇 배에 달하는 해충들이 지금 들어와서, 피해를 아직은 입히고 있지 않지만, 산란기가 되면 아마 엄청난 피해를 줄 것 같아요." ]

인근의 또 다른 사과 과수원은 외래 병해충인 '선녀벌레'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약을 뿌리고, 농민이 직접 그물채로 병해충을 잡아내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유병석/원주시 흥업면 : "(해충이) 약을 맞지 않기 위해서 미리 날라버립니다. 날아가서 피신해있다가 약이 방제가 다 끝이 나고 나면, 다시 돌아와서 앉아서 흡즙을 하기 때문에."]

올해 강원도 내 갈색날개매미충 발생 면적은 82.4ha로 지난해보다 35.7 ha가 늘었습니다.

'외래 병해충' 피해를 줄이기 위해 원주시는 과수농가에 방제약을 보급하고 있지만, 사실상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년 되풀이해 출몰하는 '외래 병해충'으로 한 해 농사를 망치지는 않을까 과수 농가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