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대표단 중국 방문…군사분야 연대 강화·한반도 정세 논의할 듯
입력 2019.08.16 (13:56) 수정 2019.08.16 (13:59) 국제
北 대표단 중국 방문…군사분야 연대 강화·한반도 정세 논의할 듯
북한 인민군의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이 오늘(16일)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이번 방중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이한 교류의 일환으로 보이나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로 남북 간 긴장 관계가 조성되는 가운데 나와 눈길을 끕ㄴ디ㅏ.

오늘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수길 국장 등 북한 대표단은 이날 오전 전용기 편으로 평양에서 출발해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평양 국제공항에서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과 당 국제부의 대중 외교 담당인 김성남 제1 부부장, 리진쥔(李進軍) 주북 중국대사가 배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이번 북한 대표단이 방중 기간 중국 측과 군사 분야 연대를 강화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습니다.

지난 6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전격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연내 정치, 경제 및 군사 분야에서 관계 확대를 도모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한 소식통은 "이번 북한 대표단의 방중은 북중 수교 70주년 행사를 위한 양국 간 교류 차원으로 보이지만, 최근 북한이 연이어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북·중 간 군사 협력 움직임은 좋지 않은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대표단 중국 방문…군사분야 연대 강화·한반도 정세 논의할 듯
    • 입력 2019.08.16 (13:56)
    • 수정 2019.08.16 (13:59)
    국제
北 대표단 중국 방문…군사분야 연대 강화·한반도 정세 논의할 듯
북한 인민군의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이 오늘(16일)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이번 방중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이한 교류의 일환으로 보이나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로 남북 간 긴장 관계가 조성되는 가운데 나와 눈길을 끕ㄴ디ㅏ.

오늘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수길 국장 등 북한 대표단은 이날 오전 전용기 편으로 평양에서 출발해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평양 국제공항에서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과 당 국제부의 대중 외교 담당인 김성남 제1 부부장, 리진쥔(李進軍) 주북 중국대사가 배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이번 북한 대표단이 방중 기간 중국 측과 군사 분야 연대를 강화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습니다.

지난 6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전격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연내 정치, 경제 및 군사 분야에서 관계 확대를 도모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한 소식통은 "이번 북한 대표단의 방중은 북중 수교 70주년 행사를 위한 양국 간 교류 차원으로 보이지만, 최근 북한이 연이어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북·중 간 군사 협력 움직임은 좋지 않은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