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상 전시재개” 日연구자들 서명운동…열흘간 6천여 명 참여
입력 2019.08.16 (13:56) 수정 2019.08.16 (13:59) 국제
“소녀상 전시재개” 日연구자들 서명운동…열흘간 6천여 명 참여
일본 아이치(愛知)현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일본의 연구자들이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였다고 아사히신문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다이고 사토시 도쿄대(회계학) 명예교수, 나미모토 가쓰토시 릿쇼(立正)대 (교육법) 명예교수, 이와스키 고지(岩月浩二) 변호사는 위안부 소녀상 전시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지난 6~15일 벌였습니다.

열흘간 이어진 서명운동에는 6천691명이 참여했습니다. 다이고 교수 등은 거리에서 행인들에게 직접 서명을 받거나 인터넷에서 참여자를 모았습니다. 이들은 이렇게 모은 서명과 함께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성명을 15일 아이치현과 나고야(名古屋)시에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테러예고와 협박 등에 굴복해 기획전을 중단한 것은 기획전이 주장하는 '표현의 부자유'를 웅변하는 것이다. (전시 중단을)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을 주장한 가와무라 다카시(河村隆之) 나고야 시장에게는 발언을 철회하고 사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다이고 교수는 전날 나고야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행정(기관)이 선두에 서서 표현의 자유를 지키겠다는 결의를 내보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지난 1일부터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서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했다가 3일 '안전'을 명분으로 전시를 중단했습니다.

전시 중단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참가 작가 90여명 중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팀이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에서 빼라고 요청하자, 트리엔날레의 쓰다 다이스케 예술감독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혼란을 초래했다"며 사죄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소녀상 전시재개” 日연구자들 서명운동…열흘간 6천여 명 참여
    • 입력 2019.08.16 (13:56)
    • 수정 2019.08.16 (13:59)
    국제
“소녀상 전시재개” 日연구자들 서명운동…열흘간 6천여 명 참여
일본 아이치(愛知)현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일본의 연구자들이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였다고 아사히신문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다이고 사토시 도쿄대(회계학) 명예교수, 나미모토 가쓰토시 릿쇼(立正)대 (교육법) 명예교수, 이와스키 고지(岩月浩二) 변호사는 위안부 소녀상 전시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지난 6~15일 벌였습니다.

열흘간 이어진 서명운동에는 6천691명이 참여했습니다. 다이고 교수 등은 거리에서 행인들에게 직접 서명을 받거나 인터넷에서 참여자를 모았습니다. 이들은 이렇게 모은 서명과 함께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성명을 15일 아이치현과 나고야(名古屋)시에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테러예고와 협박 등에 굴복해 기획전을 중단한 것은 기획전이 주장하는 '표현의 부자유'를 웅변하는 것이다. (전시 중단을)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을 주장한 가와무라 다카시(河村隆之) 나고야 시장에게는 발언을 철회하고 사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다이고 교수는 전날 나고야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행정(기관)이 선두에 서서 표현의 자유를 지키겠다는 결의를 내보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지난 1일부터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서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했다가 3일 '안전'을 명분으로 전시를 중단했습니다.

전시 중단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참가 작가 90여명 중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팀이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에서 빼라고 요청하자, 트리엔날레의 쓰다 다이스케 예술감독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혼란을 초래했다"며 사죄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