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탁받고 세관 검사 생략’ 전 인천세관 공무원 기소
입력 2019.08.16 (14:15) 수정 2019.08.16 (14:19) 사회
‘부탁받고 세관 검사 생략’ 전 인천세관 공무원 기소
수입대행 업체 측의 부탁을 받고 수입품이 담긴 컨테이너를 세관 검사에서 제외해 준 혐의로 구속된 전 인천세관 공무원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검 외사부는 오늘(8/16) 위작 공전자 기록 등 행사 혐의로 전 인천본부세관 공무원 40살 A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4월 한 수입대행 업체 측의 부탁을 받고 관세청 전자 통관시스템에 접속한 뒤 이 업체의 수입품이 담긴 컨테이너를 임의로 검사 대상에서 제외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세관 당국의 자체 감사가 시작되기 전 휴직하고 해외로 달아났다가 관세청의 고발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최근 자진 귀국해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A씨가 해당 업체로부터 대가성 금품을 받아 챙겼는지와 세관 검사를 제외해 준 수입품이 밀수품은 아닌지 계속 수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탁받고 세관 검사 생략’ 전 인천세관 공무원 기소
    • 입력 2019.08.16 (14:15)
    • 수정 2019.08.16 (14:19)
    사회
‘부탁받고 세관 검사 생략’ 전 인천세관 공무원 기소
수입대행 업체 측의 부탁을 받고 수입품이 담긴 컨테이너를 세관 검사에서 제외해 준 혐의로 구속된 전 인천세관 공무원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검 외사부는 오늘(8/16) 위작 공전자 기록 등 행사 혐의로 전 인천본부세관 공무원 40살 A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4월 한 수입대행 업체 측의 부탁을 받고 관세청 전자 통관시스템에 접속한 뒤 이 업체의 수입품이 담긴 컨테이너를 임의로 검사 대상에서 제외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세관 당국의 자체 감사가 시작되기 전 휴직하고 해외로 달아났다가 관세청의 고발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최근 자진 귀국해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A씨가 해당 업체로부터 대가성 금품을 받아 챙겼는지와 세관 검사를 제외해 준 수입품이 밀수품은 아닌지 계속 수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