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 남부 연안 ‘고수온 주의보’…양식어류 만2천여 마리 폐사
입력 2019.08.16 (15:09) 수정 2019.08.16 (15:12) 사회
동해 남부 연안 ‘고수온 주의보’…양식어류 만2천여 마리 폐사
경북 포항 등 동해 남부 연안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양식어류 폐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포항시는 지난 14일부터 지금까지 지역내 3개 양식장에서 넙치와 강도다리 만 2천여 마리가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6일) 오후 2시 기준 포항 구룡포 하정 앞바다 수온은 26.8도로 측정됐습니다.

동해 남부 연안은 지난 13일 이후 나흘째 고수온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동해 남부 연안 ‘고수온 주의보’…양식어류 만2천여 마리 폐사
    • 입력 2019.08.16 (15:09)
    • 수정 2019.08.16 (15:12)
    사회
동해 남부 연안 ‘고수온 주의보’…양식어류 만2천여 마리 폐사
경북 포항 등 동해 남부 연안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양식어류 폐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포항시는 지난 14일부터 지금까지 지역내 3개 양식장에서 넙치와 강도다리 만 2천여 마리가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6일) 오후 2시 기준 포항 구룡포 하정 앞바다 수온은 26.8도로 측정됐습니다.

동해 남부 연안은 지난 13일 이후 나흘째 고수온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