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후보자 인사검증
[현장영상] 조국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국회서 밝히겠다” 말 아껴
입력 2019.08.16 (15:41) 수정 2019.08.16 (15:42)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조국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국회서 밝히겠다” 말 아껴
동영상영역 끝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민정수석 임명 직후 사모펀드에 총 재산 규모보다 큰 74억 5,500만 원을 출자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 "국회에 가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 20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언론에서 저에 대해서 여러 가지 비판, 의혹 등을 제기하는 것 잘 알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조 후보자는 '10억 원 넘는 금액을 (사모펀드에) 투자한 판단 근거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국회에 가서 소상히 답변하겠다"며 말했습니다.

앞서 조 후보자와 아내와 딸, 아들 등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고 두 달여 된 시점인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에 각각 67억 4,500만 원, 3억 5,500만 원, 3억 5,500만 원 출자를 약정했습니다. 이후 조 후보자 부부는 실제로 블루코어밸류업에 9억 5,000만 원, 자녀가 각각 5,000만 원씩을 투자했습니다.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를 약정한 74억 5,500만 원은 이번에 조 후보자가 배우자 소유 등을 포함해 신고한 재산 56억 4,244만 원보다 많은 금액이어서 조 후보자가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고 했는지에 관심이 쏠린 상황입니다.

조 후보자의 출근길 모습 영상으로 보시죠.
  • [현장영상] 조국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국회서 밝히겠다” 말 아껴
    • 입력 2019.08.16 (15:41)
    • 수정 2019.08.16 (15:42)
    케이야
[현장영상] 조국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국회서 밝히겠다” 말 아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민정수석 임명 직후 사모펀드에 총 재산 규모보다 큰 74억 5,500만 원을 출자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 "국회에 가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 20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언론에서 저에 대해서 여러 가지 비판, 의혹 등을 제기하는 것 잘 알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조 후보자는 '10억 원 넘는 금액을 (사모펀드에) 투자한 판단 근거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국회에 가서 소상히 답변하겠다"며 말했습니다.

앞서 조 후보자와 아내와 딸, 아들 등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고 두 달여 된 시점인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에 각각 67억 4,500만 원, 3억 5,500만 원, 3억 5,500만 원 출자를 약정했습니다. 이후 조 후보자 부부는 실제로 블루코어밸류업에 9억 5,000만 원, 자녀가 각각 5,000만 원씩을 투자했습니다.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를 약정한 74억 5,500만 원은 이번에 조 후보자가 배우자 소유 등을 포함해 신고한 재산 56억 4,244만 원보다 많은 금액이어서 조 후보자가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고 했는지에 관심이 쏠린 상황입니다.

조 후보자의 출근길 모습 영상으로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