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연구진 “증상 전 알츠하이머병 발병 예측 가능 방법 개발”
입력 2019.08.16 (16:08) 수정 2019.08.16 (16:16) IT·과학
국내 연구진 “증상 전 알츠하이머병 발병 예측 가능 방법 개발”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병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발병할지 예측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인하대병원 연구진은 이전 연구에서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으로 꼽히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침착되면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가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나아가, 해당 연구에서는 글루타메이트 수용체에 결합하는 방사성 의약품을 이용해 수용체 수의 변화를 확인하고 실제 알츠하이머 발병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이 발병하도록 만든 쥐에 방사성 의약품을 주사하고 양전자방출단층촬영술(PET)로 관찰한 결과, 생후 5개월쯤 쥐의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가 27% 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기억 손상과 행동 이상 등 알츠하이머 증상은 쥐가 생후 7개월이 됐을 때부터 확인됐습니다.

이에, 연구진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를 통해 발병 가능성을 미리 알 수 있다"며 "결과를 토대로 알츠하이머병 진행에 따른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 변화를 밝히기 위한 후속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이달 9일 국제학술지 '노화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ing)에 실렸습니다.
  • 국내 연구진 “증상 전 알츠하이머병 발병 예측 가능 방법 개발”
    • 입력 2019.08.16 (16:08)
    • 수정 2019.08.16 (16:16)
    IT·과학
국내 연구진 “증상 전 알츠하이머병 발병 예측 가능 방법 개발”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병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발병할지 예측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인하대병원 연구진은 이전 연구에서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으로 꼽히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침착되면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가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나아가, 해당 연구에서는 글루타메이트 수용체에 결합하는 방사성 의약품을 이용해 수용체 수의 변화를 확인하고 실제 알츠하이머 발병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이 발병하도록 만든 쥐에 방사성 의약품을 주사하고 양전자방출단층촬영술(PET)로 관찰한 결과, 생후 5개월쯤 쥐의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가 27% 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기억 손상과 행동 이상 등 알츠하이머 증상은 쥐가 생후 7개월이 됐을 때부터 확인됐습니다.

이에, 연구진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를 통해 발병 가능성을 미리 알 수 있다"며 "결과를 토대로 알츠하이머병 진행에 따른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수 변화를 밝히기 위한 후속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이달 9일 국제학술지 '노화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ing)에 실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