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홍콩發 금융시장 악영향 가능성 희박…철저히 위기대응”
입력 2019.08.16 (17:10) 수정 2019.08.16 (17:50) 경제
금감원 “홍콩發 금융시장 악영향 가능성 희박…철저히 위기대응”
금융감독원은 오늘 오전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글로벌 불안 요인을 점검하고, 아시아 금융 허브인 홍콩에서의 위기가 글로벌 금융시장의 혼란을 촉발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다만 미·중 무역 분쟁 등 여러 불안 요인이 한꺼번에 몰아칠 경우를 대비해 위기 대응 능력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홍콩에 대한 국내 금융회사의 익스포저, 즉 위험에 처한 금액이 크지 않고 홍콩 주가지수에 연계한 ELS의 손실 가능성도 아직은 희박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홍콩에 대한 국내 금융회사의 익스포저는 61억 1천만 달러로 금융회사 전체 대외 익스포저 2천775억 3천만 달러의 2.2% 수준입니다. 이 비중은 2016년 말 이후 2%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 13일 현재 항생차이나 기업지수(HSCEI)는 9,847, 항셍지수(HSI)는 25,281로 작년 말보다 각각 2.7%, 2.2% 하락했습니다. 금감원은 시장에서는 지수가 투자자의 원금 손실 구간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금감원은 홍콩 사태 외에도 미·중 무역 분쟁, 미국발 추가 무역갈등 우려, 독일과 영국의 역성장 등 유럽 리스크 확대,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같은 복합적인 불안 요인이 확산하지만, 한국 경제는 이를 견뎌낼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금감원은 "한국은 외환보유액이 2008년 2천12억 달러에서 최근 4천53억 달러로 증가한 가운데 총외채 및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이 각각 현저히 떨어졌다"며 "신용등급(S&P 기준)이 AA등급을 유지하고 있고, 국가 부도 위험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도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금감원은 이처럼 한국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여건)이 좋더라도 외부 불안 요인에 국내 금융시장이 일시적으로 과잉 반응할 수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한다는 방침입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해외 사무소와 연계한 24시간 비상대응 체제를 유지하면서 매주 점검 회의를 통해 글로벌 이슈를 정밀 추적해야 한다"며 "새로운 유형의 위험요인에 대한 우리 금융산업의 위기 대응 능력도 점검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금감원 “홍콩發 금융시장 악영향 가능성 희박…철저히 위기대응”
    • 입력 2019.08.16 (17:10)
    • 수정 2019.08.16 (17:50)
    경제
금감원 “홍콩發 금융시장 악영향 가능성 희박…철저히 위기대응”
금융감독원은 오늘 오전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글로벌 불안 요인을 점검하고, 아시아 금융 허브인 홍콩에서의 위기가 글로벌 금융시장의 혼란을 촉발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다만 미·중 무역 분쟁 등 여러 불안 요인이 한꺼번에 몰아칠 경우를 대비해 위기 대응 능력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홍콩에 대한 국내 금융회사의 익스포저, 즉 위험에 처한 금액이 크지 않고 홍콩 주가지수에 연계한 ELS의 손실 가능성도 아직은 희박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홍콩에 대한 국내 금융회사의 익스포저는 61억 1천만 달러로 금융회사 전체 대외 익스포저 2천775억 3천만 달러의 2.2% 수준입니다. 이 비중은 2016년 말 이후 2%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 13일 현재 항생차이나 기업지수(HSCEI)는 9,847, 항셍지수(HSI)는 25,281로 작년 말보다 각각 2.7%, 2.2% 하락했습니다. 금감원은 시장에서는 지수가 투자자의 원금 손실 구간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금감원은 홍콩 사태 외에도 미·중 무역 분쟁, 미국발 추가 무역갈등 우려, 독일과 영국의 역성장 등 유럽 리스크 확대,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같은 복합적인 불안 요인이 확산하지만, 한국 경제는 이를 견뎌낼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금감원은 "한국은 외환보유액이 2008년 2천12억 달러에서 최근 4천53억 달러로 증가한 가운데 총외채 및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이 각각 현저히 떨어졌다"며 "신용등급(S&P 기준)이 AA등급을 유지하고 있고, 국가 부도 위험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도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금감원은 이처럼 한국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여건)이 좋더라도 외부 불안 요인에 국내 금융시장이 일시적으로 과잉 반응할 수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한다는 방침입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해외 사무소와 연계한 24시간 비상대응 체제를 유지하면서 매주 점검 회의를 통해 글로벌 이슈를 정밀 추적해야 한다"며 "새로운 유형의 위험요인에 대한 우리 금융산업의 위기 대응 능력도 점검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