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시민단체 “방사능오염수 바다 방류는 범죄행위”
입력 2019.08.16 (17:10) 수정 2019.08.16 (17:1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일 시민단체 “방사능오염수 바다 방류는 범죄행위”
동영상영역 끝
한국과 일본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폐기를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오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사고 이후 8년이 지났지만 사고 원자로에는 로봇마저 접근할 수 없어 핵연료가 녹아내린 상황을 정확히 알 수도 없다"면서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는 것은 전 인류를 피폭시키는 국제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일본 수돗물에서도 방사능이 검출되고,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사용한다는 말도 있다"면서 "선수단을 보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 한·일 시민단체 “방사능오염수 바다 방류는 범죄행위”
    • 입력 2019.08.16 (17:10)
    • 수정 2019.08.16 (17:15)
    뉴스 5
한·일 시민단체 “방사능오염수 바다 방류는 범죄행위”
한국과 일본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폐기를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오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사고 이후 8년이 지났지만 사고 원자로에는 로봇마저 접근할 수 없어 핵연료가 녹아내린 상황을 정확히 알 수도 없다"면서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는 것은 전 인류를 피폭시키는 국제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일본 수돗물에서도 방사능이 검출되고,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사용한다는 말도 있다"면서 "선수단을 보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