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탈북 모자 사망’ 재발방지 대책 회의…“사각지대 발굴”
입력 2019.08.16 (18:40) 수정 2019.08.16 (19:41) 정치
통일부, ‘탈북 모자 사망’ 재발방지 대책 회의…“사각지대 발굴”
통일부는 최근 발생한 탈북 모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유관기관과 '북한이탈주민대책협의회 실무협의회'를 열고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회의에서 현재 탈북민 정착지원 제도의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향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개선방안을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탈북민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과 기관 간 연계시스템 점검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통일부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서울시 등 12개 기관 및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민 한모(42) 씨와 아들 김모(6) 군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특히 한 씨 모자가 최근까지 받은 정부 지원금이 매달 양육수당 10만 원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탈북민 지원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통일부, ‘탈북 모자 사망’ 재발방지 대책 회의…“사각지대 발굴”
    • 입력 2019.08.16 (18:40)
    • 수정 2019.08.16 (19:41)
    정치
통일부, ‘탈북 모자 사망’ 재발방지 대책 회의…“사각지대 발굴”
통일부는 최근 발생한 탈북 모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유관기관과 '북한이탈주민대책협의회 실무협의회'를 열고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 회의에서 현재 탈북민 정착지원 제도의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향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개선방안을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탈북민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과 기관 간 연계시스템 점검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통일부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서울시 등 12개 기관 및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민 한모(42) 씨와 아들 김모(6) 군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특히 한 씨 모자가 최근까지 받은 정부 지원금이 매달 양육수당 10만 원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탈북민 지원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