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이어도 인근해상에서 유조선 침수중…해경 구조 나서
입력 2019.08.16 (18:56) 사회
제주 이어도 주변 해상에서 한국국적 유조선이 침수돼 해경이 구조에 나섰습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오후 4시 반쯤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승선원 13명이 탄 한국국적 천 8백여 톤급 유조선에서 미얀마인 선원 31살 L 씨가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는데, 한 시간 여 뒤에 같은 배에서 불이 난 뒤 가라앉고 있다는 내용이 추가 접수됐습니다.

해경은 3000톤급 경비함정과 헬기를 보내는 한편, 주변 선박에 구조협조를 요청하고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해 구조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경비함정은 30~40분 후 쯤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고, 헬기가 그 전에 먼저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며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제주 이어도 인근해상에서 유조선 침수중…해경 구조 나서
    • 입력 2019.08.16 (18:56)
    사회
제주 이어도 주변 해상에서 한국국적 유조선이 침수돼 해경이 구조에 나섰습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오후 4시 반쯤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승선원 13명이 탄 한국국적 천 8백여 톤급 유조선에서 미얀마인 선원 31살 L 씨가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는데, 한 시간 여 뒤에 같은 배에서 불이 난 뒤 가라앉고 있다는 내용이 추가 접수됐습니다.

해경은 3000톤급 경비함정과 헬기를 보내는 한편, 주변 선박에 구조협조를 요청하고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해 구조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경비함정은 30~40분 후 쯤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고, 헬기가 그 전에 먼저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며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