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봉개매립장 쓰레기 대란 막겠다"…협상은 여전히 난항
입력 2019.08.16 (19:09) 수정 2019.08.17 (00:09) 지역뉴스(제주)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봉개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가
다음 주 월요일부터
매립장에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예고했죠.
제주시가
모든 방법을 동원해
쓰레기 대란을 막겠다고 나섰는데,
묘책은 없고
협상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허지영 기잡니다.

[리포트]
철제 기둥 안에서
물이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음식물쓰레기에서 짜낸 물을
약품 처리해
악취를 줄이는 시설입니다.

하지만 이런 시설에도
지역 주민들의 악취 민원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매립장 사용 연장을
2021년까지로 약속했던 제주도가
새 음식물 처리시설
완공 시기를 이유로
사용을 2년 더 연장해달라고 요구하면서
주민들은 19일부터
쓰레기 반입을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급기야 고희범 제주시장이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지역 주민들에게 유감을 표했지만,
해결책은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고희범/제주시장[녹취]
"(제일 심각한 게) 악취 문젠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방식을 다 동원하겠습니다. 다른 방법이 없고 봉개동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겠습니다."

주민들과의
연이은 비공개 면담에서도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오늘 예정한 면담마저
근본적 대책을 요구하는
대책위 측 불참으로 불발됐습니다.

이제 남은 기한은
이번 주말과 휴일 단 이틀,

봉개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와 제주도가
협의를 이루지 못하면
오는 19일부터 제주시 내 일대
모든 음식물 쓰레기 반입이
중단됩니다.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대체시설조차 없는 상황에서
양측의 협상마저 난항을 겪으며
쓰레기 대란은 점차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 "봉개매립장 쓰레기 대란 막겠다"…협상은 여전히 난항
    • 입력 2019.08.16 (19:09)
    • 수정 2019.08.17 (00:09)
    지역뉴스(제주)
[앵커멘트]
봉개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가
다음 주 월요일부터
매립장에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예고했죠.
제주시가
모든 방법을 동원해
쓰레기 대란을 막겠다고 나섰는데,
묘책은 없고
협상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허지영 기잡니다.

[리포트]
철제 기둥 안에서
물이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음식물쓰레기에서 짜낸 물을
약품 처리해
악취를 줄이는 시설입니다.

하지만 이런 시설에도
지역 주민들의 악취 민원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매립장 사용 연장을
2021년까지로 약속했던 제주도가
새 음식물 처리시설
완공 시기를 이유로
사용을 2년 더 연장해달라고 요구하면서
주민들은 19일부터
쓰레기 반입을 금지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급기야 고희범 제주시장이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지역 주민들에게 유감을 표했지만,
해결책은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고희범/제주시장[녹취]
"(제일 심각한 게) 악취 문젠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방식을 다 동원하겠습니다. 다른 방법이 없고 봉개동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겠습니다."

주민들과의
연이은 비공개 면담에서도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오늘 예정한 면담마저
근본적 대책을 요구하는
대책위 측 불참으로 불발됐습니다.

이제 남은 기한은
이번 주말과 휴일 단 이틀,

봉개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와 제주도가
협의를 이루지 못하면
오는 19일부터 제주시 내 일대
모든 음식물 쓰레기 반입이
중단됩니다.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대체시설조차 없는 상황에서
양측의 협상마저 난항을 겪으며
쓰레기 대란은 점차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