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총영사관 신제주 땅 제주도에 매각해야"
입력 2019.08.16 (19:10) 수정 2019.08.16 (19:10) 지역뉴스(제주)
제주도의회 강성민, 이승아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주 제주 일본국 총영사관이 소유하고 있는
제주시 노형동의 땅을
제주도에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노형동 중심지역에
5천여 ㎡에 달하는 이 땅의 공시지가가
현재 ㎡에 224만 원으로
일본 영사관이 매입하던 2000년 53만 원과 비교하면
4배 넘게 올랐지만, 지금까지 취득세와 재산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당장 토지를 사용할 의향이 없다면
도민의 공익적 공간으로 쓰기 위해
제주도에 팔아야 한다며
매각 촉구 결의안 발의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일본 총영사관 신제주 땅 제주도에 매각해야"
    • 입력 2019.08.16 (19:10)
    • 수정 2019.08.16 (19:10)
    지역뉴스(제주)
제주도의회 강성민, 이승아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주 제주 일본국 총영사관이 소유하고 있는
제주시 노형동의 땅을
제주도에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노형동 중심지역에
5천여 ㎡에 달하는 이 땅의 공시지가가
현재 ㎡에 224만 원으로
일본 영사관이 매입하던 2000년 53만 원과 비교하면
4배 넘게 올랐지만, 지금까지 취득세와 재산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당장 토지를 사용할 의향이 없다면
도민의 공익적 공간으로 쓰기 위해
제주도에 팔아야 한다며
매각 촉구 결의안 발의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