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서 3살 아동학대 의혹…경찰 수사
입력 2019.08.16 (19:23) 수정 2019.08.16 (19:2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어린이집서 3살 아동학대 의혹…경찰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시 한 어린이집에서 어린이집 원장이 3살 남자 아이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CCTV 기록을 통해 의심 장면을 포착한 경찰은 한달 치 기록을 모두 살펴보고 있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 살 A군의 앞머리를 걷어올리자 멍자국 네 개가 선명하게 보입니다.

팔과 손등에도 멍이 있고, 얼굴과 목덜미 등 곳곳에 할퀸 상처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A군이 어린이집에 다녀온 뒤 부모가 발견한 상처입니다.

해당 어린이집은 소방 대피 훈련 과정에서 팔을 꽉 잡다가 멍이 생겼고, 야외활동이 덥다 보니 아이 스스로 긁은 것 같다고 부모에게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어린이집 인근 CCTV를 확인한 결과, 같은 반 원아 중 A군만 보이지 않았다는 게 아버지의 설명입니다.

[A군 아버지 : "우리 애기만 없는 거예요. 일단 야외활동 했다는 것 자체도 거짓말이고. 이 사이에 우리 아이가 뭔 일이 있었구나."]

A군 부모의 신고로 합동조사에 나선 경찰과 제주시는 어린이집 내부 CCTV에서 아동학대 의심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아동학대 의심 장면을 포착했지만, 음성이 없어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며, 한 달 치 CCTV 기록 받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어린이집은 경찰이 CCTV를 확인하고 간 뒤에야 A군의 부모에게 죄값을 달게 받겠다는 내용의 사과 문자를 보냈습니다.

[A군 아버지 : "진짜 아기가 스스로 다쳤을 경우도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진짜 아기가 학대를 당했다고 하니까 많이 슬프죠."]

어린이집 입장을 듣기 위해 직접 방문하고 수차례 전화했지만, 해당 어린이집 원장은 입을 꾹 다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 어린이집서 3살 아동학대 의혹…경찰 수사
    • 입력 2019.08.16 (19:23)
    • 수정 2019.08.16 (19:27)
    뉴스 7
어린이집서 3살 아동학대 의혹…경찰 수사
[앵커]

제주시 한 어린이집에서 어린이집 원장이 3살 남자 아이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CCTV 기록을 통해 의심 장면을 포착한 경찰은 한달 치 기록을 모두 살펴보고 있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 살 A군의 앞머리를 걷어올리자 멍자국 네 개가 선명하게 보입니다.

팔과 손등에도 멍이 있고, 얼굴과 목덜미 등 곳곳에 할퀸 상처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A군이 어린이집에 다녀온 뒤 부모가 발견한 상처입니다.

해당 어린이집은 소방 대피 훈련 과정에서 팔을 꽉 잡다가 멍이 생겼고, 야외활동이 덥다 보니 아이 스스로 긁은 것 같다고 부모에게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어린이집 인근 CCTV를 확인한 결과, 같은 반 원아 중 A군만 보이지 않았다는 게 아버지의 설명입니다.

[A군 아버지 : "우리 애기만 없는 거예요. 일단 야외활동 했다는 것 자체도 거짓말이고. 이 사이에 우리 아이가 뭔 일이 있었구나."]

A군 부모의 신고로 합동조사에 나선 경찰과 제주시는 어린이집 내부 CCTV에서 아동학대 의심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아동학대 의심 장면을 포착했지만, 음성이 없어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며, 한 달 치 CCTV 기록 받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어린이집은 경찰이 CCTV를 확인하고 간 뒤에야 A군의 부모에게 죄값을 달게 받겠다는 내용의 사과 문자를 보냈습니다.

[A군 아버지 : "진짜 아기가 스스로 다쳤을 경우도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진짜 아기가 학대를 당했다고 하니까 많이 슬프죠."]

어린이집 입장을 듣기 위해 직접 방문하고 수차례 전화했지만, 해당 어린이집 원장은 입을 꾹 다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