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탈북 모자 죽음 전 도울 기회 있었다…복지부, 구청 방문조사
입력 2019.08.16 (20:1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탈북 모자 죽음 전 도울 기회 있었다…복지부, 구청 방문조사
동영상영역 끝
숨진 탈북 모자는 소득이 전혀 없었습니다.

아이가 만 6세가 된 지난 3월부턴 그나마 받던 아동수당마저 끊겼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 가정, 긴급 위기 가정 등 이중 삼중의 지원 제도가 있지만 모두 비켜갔습니다.

[김영학/서울 관악구 복지정책과장 : "(복지 제도는) '신청주의'이지만 우리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직권으로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가정을) 만나고자 했으나 만날 수가 없었고 전화를 드려도 (연결이) 안 되었고."]

보건복지부가 오늘 이례적으로 관할구청을 방문 점검했습니다.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각종 복지 체계가 강화됐는데도 왜 작동하지 않았는지 집중 확인했습니다.

전기료와 수도요금 등이 체납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숨진 탈북 모자가 살던 아파트는 관리비를 통합 징수해 어려움이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아동수당을 신청할 땐,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해 가정 형편이 드러나지 않아 기초생활수급자 등 다른 서비스로 연계되지 않았습니다.

[곽순헌/보건복지부 지역복지과장 : "이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연금 등 복지위기가구에 대한 추가적인 복지 급여나 서비스의 제공이 필요한 경우로 확인되면, 복지담당자가 직권으로 신청하도록 조치할 예정에 있습니다."]

가까스로 기초생활수급자를 신청했더라도, 아이의 친부가 부양의무자로 된 이상 자격을 얻었을지 또한 미지수입니다.

보건복지부는 부양의무자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는 한편, 전국 지자체에 저소득 가정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자막뉴스] 탈북 모자 죽음 전 도울 기회 있었다…복지부, 구청 방문조사
    • 입력 2019.08.16 (20:19)
    자막뉴스
[자막뉴스] 탈북 모자 죽음 전 도울 기회 있었다…복지부, 구청 방문조사
숨진 탈북 모자는 소득이 전혀 없었습니다.

아이가 만 6세가 된 지난 3월부턴 그나마 받던 아동수당마저 끊겼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 가정, 긴급 위기 가정 등 이중 삼중의 지원 제도가 있지만 모두 비켜갔습니다.

[김영학/서울 관악구 복지정책과장 : "(복지 제도는) '신청주의'이지만 우리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직권으로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가정을) 만나고자 했으나 만날 수가 없었고 전화를 드려도 (연결이) 안 되었고."]

보건복지부가 오늘 이례적으로 관할구청을 방문 점검했습니다.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각종 복지 체계가 강화됐는데도 왜 작동하지 않았는지 집중 확인했습니다.

전기료와 수도요금 등이 체납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숨진 탈북 모자가 살던 아파트는 관리비를 통합 징수해 어려움이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아동수당을 신청할 땐,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해 가정 형편이 드러나지 않아 기초생활수급자 등 다른 서비스로 연계되지 않았습니다.

[곽순헌/보건복지부 지역복지과장 : "이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연금 등 복지위기가구에 대한 추가적인 복지 급여나 서비스의 제공이 필요한 경우로 확인되면, 복지담당자가 직권으로 신청하도록 조치할 예정에 있습니다."]

가까스로 기초생활수급자를 신청했더라도, 아이의 친부가 부양의무자로 된 이상 자격을 얻었을지 또한 미지수입니다.

보건복지부는 부양의무자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는 한편, 전국 지자체에 저소득 가정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