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J '동북아 외교' 재조명...역사는 직시, 해결은 대화로!
입력 2019.08.16 (20:50) 수정 2019.08.16 (22:50) 지역뉴스(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DJ '동북아 외교' 재조명...역사는 직시, 해결은 대화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와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로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악화일로에 놓여 있는데요.
모레로 서거 10주기를 맞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외교 전략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한
일본과의 관계 개선,
대북 햇볕정책 등이
오늘 우리에게 시사하는 점은 무엇인지
유철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

우리 정부도
맞불 대응에 나서면서
한일관계는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남북관계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습니다.

북한은 최근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고,
앞으로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고 압박하는 등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이처럼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면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외교전략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먼저 김 전 대통령은
지난 1998년 '일본의 사죄'를
처음으로 문서에 남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이끌어냈습니다.

일본의 역사적 과오를 지적하면서도
미래의 공동 번영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해 일본 내 양심세력을 움직였던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최영태/전남대 사학과 교수
과거를 정확하게 지적하면서도 미래에 대한
비전, 한일간의 비전을 제시한 것 이게
바로 일본인들을 설득시키는 중요한 무기,
배경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보수진영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북 '햇볕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면서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해와 동의 없이는
남북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한미 동맹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원/민주평화당 국회의원
;김대중 대통령처럼 선미 후북, 먼저
미국과 동맹관계를 철저히 하고
협의를 하고 북한과 해결해 나가야...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동북아 정세,

대화와 협력을 앞세웠던
고 김 전 대통령의 외교 정책에서
한일관계와 남북관계 개선의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 DJ '동북아 외교' 재조명...역사는 직시, 해결은 대화로!
    • 입력 2019.08.16 (20:50)
    • 수정 2019.08.16 (22:50)
    지역뉴스(목포)
DJ '동북아 외교' 재조명...역사는 직시, 해결은 대화로!
[앵커멘트]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와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로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악화일로에 놓여 있는데요.
모레로 서거 10주기를 맞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외교 전략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한
일본과의 관계 개선,
대북 햇볕정책 등이
오늘 우리에게 시사하는 점은 무엇인지
유철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

우리 정부도
맞불 대응에 나서면서
한일관계는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남북관계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습니다.

북한은 최근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고,
앞으로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고 압박하는 등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이처럼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면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외교전략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먼저 김 전 대통령은
지난 1998년 '일본의 사죄'를
처음으로 문서에 남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이끌어냈습니다.

일본의 역사적 과오를 지적하면서도
미래의 공동 번영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해 일본 내 양심세력을 움직였던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최영태/전남대 사학과 교수
과거를 정확하게 지적하면서도 미래에 대한
비전, 한일간의 비전을 제시한 것 이게
바로 일본인들을 설득시키는 중요한 무기,
배경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보수진영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북 '햇볕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면서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해와 동의 없이는
남북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한미 동맹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원/민주평화당 국회의원
;김대중 대통령처럼 선미 후북, 먼저
미국과 동맹관계를 철저히 하고
협의를 하고 북한과 해결해 나가야...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동북아 정세,

대화와 협력을 앞세웠던
고 김 전 대통령의 외교 정책에서
한일관계와 남북관계 개선의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