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을 지킴이 '노거수' 덕에 제주 숲 3배 늘어
입력 2019.08.16 (20:50) 수정 2019.08.16 (22:52) 지역뉴스(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마을 지킴이 '노거수' 덕에 제주 숲 3배 늘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의 숲 면적이
100년과 비교하면
3배 가까이 늘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그 배경엔
오래되고 큰 '노거수'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데요.
임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 년 수령을 자랑하는 팽나무가
마치 누워있는 듯한
기묘한 자태를 뽐냅니다.

중산간 마을에 자리한 이 팽나무는
오래되고 큰 나무를 뜻하는
제주의 대표적 '노거수'로 꼽힙니다.

이 나무를 보기 위한 발걸음이
이어질 정도로
지역 명물이 됐습니다.

김지후/신광초 6학년[인터뷰]
"천 년을 버텨왔다는 게 정말 신기한 것 같아요. 이 나무가 계속 있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이 나무와 같이
수백 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도내 노거수는 160여 그루.

이 같은 노거수가
제주 중산간 숲 증가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소가
100년 전 옛 지도를 분석한 결과,
당시 도내 노거수의 40%가
현재 중산간 숲 중심부에 있었는데,
이 노거수들이 씨앗을 공급해주는 등
'어미나무' 역할을 해줘
숲 면적이 늘었다는 겁니다.

최병기/난대아열대연구원 임업연구사[인터뷰]
"해발 800m 이상 한라산 지역 주변에만 좁게 남아있었습니다. 이 나무들이 숲을 이뤄 현재 제주 숲을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으로"

특히 일제 강점기
수탈과 난방 연료를 위한
끊임없는 벌채의 압력에도
주민들이 노거수를 소중히 보호해 온 게
힘이 됐다는 분석입니다.

변홍문/상가리 이장[인터뷰]
"옛날 어르신들께선 돌을 쌓고 나무 밑에서 여름 휴식처로 많이 이용했고, 이 나무를 지키려고 골목을 넓히지 못했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제주의 노거수와
산림과의 연관성을 밝힐
정밀연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마을 지킴이 '노거수' 덕에 제주 숲 3배 늘어
    • 입력 2019.08.16 (20:50)
    • 수정 2019.08.16 (22:52)
    지역뉴스(목포)
마을 지킴이 '노거수' 덕에 제주 숲 3배 늘어
[앵커멘트]
제주의 숲 면적이
100년과 비교하면
3배 가까이 늘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그 배경엔
오래되고 큰 '노거수'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데요.
임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 년 수령을 자랑하는 팽나무가
마치 누워있는 듯한
기묘한 자태를 뽐냅니다.

중산간 마을에 자리한 이 팽나무는
오래되고 큰 나무를 뜻하는
제주의 대표적 '노거수'로 꼽힙니다.

이 나무를 보기 위한 발걸음이
이어질 정도로
지역 명물이 됐습니다.

김지후/신광초 6학년[인터뷰]
"천 년을 버텨왔다는 게 정말 신기한 것 같아요. 이 나무가 계속 있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이 나무와 같이
수백 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도내 노거수는 160여 그루.

이 같은 노거수가
제주 중산간 숲 증가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소가
100년 전 옛 지도를 분석한 결과,
당시 도내 노거수의 40%가
현재 중산간 숲 중심부에 있었는데,
이 노거수들이 씨앗을 공급해주는 등
'어미나무' 역할을 해줘
숲 면적이 늘었다는 겁니다.

최병기/난대아열대연구원 임업연구사[인터뷰]
"해발 800m 이상 한라산 지역 주변에만 좁게 남아있었습니다. 이 나무들이 숲을 이뤄 현재 제주 숲을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으로"

특히 일제 강점기
수탈과 난방 연료를 위한
끊임없는 벌채의 압력에도
주민들이 노거수를 소중히 보호해 온 게
힘이 됐다는 분석입니다.

변홍문/상가리 이장[인터뷰]
"옛날 어르신들께선 돌을 쌓고 나무 밑에서 여름 휴식처로 많이 이용했고, 이 나무를 지키려고 골목을 넓히지 못했습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제주의 노거수와
산림과의 연관성을 밝힐
정밀연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