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옛 자림원, 지역 장애인 자립·고용 시설로 활용"
입력 2019.08.16 (20:58) 뉴스9(전주)
옛 자림원 터에

국가인권교육원을 유치하는 대신,

장애인 자립과 고용 시설로 쓰자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특수학교 교사들은,

자림원이 지역 장애인들이 써온 곳인 만큼

전문 직업 교육 시설을 포함해

지역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 기업 특성화 공간 등으로

활용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전북의 발달장애인은

모두 만 3천여 명이나 되지만,

전문 직업 시설은

단 1곳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옛 자림원, 지역 장애인 자립·고용 시설로 활용"
    • 입력 2019.08.16 (20:58)
    뉴스9(전주)
옛 자림원 터에

국가인권교육원을 유치하는 대신,

장애인 자립과 고용 시설로 쓰자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특수학교 교사들은,

자림원이 지역 장애인들이 써온 곳인 만큼

전문 직업 교육 시설을 포함해

지역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 기업 특성화 공간 등으로

활용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전북의 발달장애인은

모두 만 3천여 명이나 되지만,

전문 직업 시설은

단 1곳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