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복 74년, 여전히 흐르는 '소녀의 눈물'
입력 2019.08.16 (20:58) 수정 2019.08.17 (00:0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광복 74년, 여전히 흐르는 '소녀의 눈물'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다음은
지역 문화계 소식입니다.
광복 74돌,
위안부 피해자들은 여전히
일본의 사과를 바라며
긴 싸움을 이어왔는데요.
그 눈물겨운 심정을 전하는
영화와 미술 전시를,
조선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펙트1]
"이름은 김복동, 김복동입니다." 0009-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한
27년 동안의 투쟁.

열네 살,
일본군에게 끌려간 뒤
위안부 피해자로 살았던 일을
고발하고 증언하기까지.

[이펙트2]"내 힘이 닿는데까지,
살아 생전에는 끝까지
싸우고 갈 테니까.." 0115-

고통 속에 살았지만
누구보다 강인했던
김복동 할머니의 일생이
스크린에 걸렸습니다.

========= 화면 전환 =========

일본군에게 속아
위안부로 끌려간 소녀들.

하루하루 가시밭길을 걸으며
온 몸에 생채기를 입지만
쉬지 않고 뛰는 심장처럼
희망을 놓지는 않았습니다.

정하영/작가[인터뷰]
"똑같은 인간이지만 여성이기 때문에 우리가 당해야 했던 힘없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그냥 여성으로서 제가 감히 공감이 됐고.."

가슴에 날아든 노랑 나비는
과거를 떠안고 사는 할머니에게
위로를 더하고,

할머니가 된 소녀를 마주하는
어린 아이의 얼굴도
덩달아 말갛게 피어납니다.

한숙/작가[인터뷰]
"하나의 나비의 날갯짓이 돼서 우리도 같이 행동하는 거예요. 아마 이 의자에 앉는 순간 그 사람은 같이 행동하는 사람의 시작이 되는 거겠죠? 저는 그런 의미로 이 의자를 만들었어요."

길고 모진 세월,
상처와 아픔을 뒤로 한 채
희망과 용기를 노래했던 이들.

할머니이자 또 소녀가 흘린
통한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건
바로 진정한 사죄의 눈물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광복 74년, 여전히 흐르는 '소녀의 눈물'
    • 입력 2019.08.16 (20:58)
    • 수정 2019.08.17 (00:06)
    뉴스9(전주)
광복 74년, 여전히 흐르는 '소녀의 눈물'
[앵커멘트]
다음은
지역 문화계 소식입니다.
광복 74돌,
위안부 피해자들은 여전히
일본의 사과를 바라며
긴 싸움을 이어왔는데요.
그 눈물겨운 심정을 전하는
영화와 미술 전시를,
조선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펙트1]
"이름은 김복동, 김복동입니다." 0009-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한
27년 동안의 투쟁.

열네 살,
일본군에게 끌려간 뒤
위안부 피해자로 살았던 일을
고발하고 증언하기까지.

[이펙트2]"내 힘이 닿는데까지,
살아 생전에는 끝까지
싸우고 갈 테니까.." 0115-

고통 속에 살았지만
누구보다 강인했던
김복동 할머니의 일생이
스크린에 걸렸습니다.

========= 화면 전환 =========

일본군에게 속아
위안부로 끌려간 소녀들.

하루하루 가시밭길을 걸으며
온 몸에 생채기를 입지만
쉬지 않고 뛰는 심장처럼
희망을 놓지는 않았습니다.

정하영/작가[인터뷰]
"똑같은 인간이지만 여성이기 때문에 우리가 당해야 했던 힘없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그냥 여성으로서 제가 감히 공감이 됐고.."

가슴에 날아든 노랑 나비는
과거를 떠안고 사는 할머니에게
위로를 더하고,

할머니가 된 소녀를 마주하는
어린 아이의 얼굴도
덩달아 말갛게 피어납니다.

한숙/작가[인터뷰]
"하나의 나비의 날갯짓이 돼서 우리도 같이 행동하는 거예요. 아마 이 의자에 앉는 순간 그 사람은 같이 행동하는 사람의 시작이 되는 거겠죠? 저는 그런 의미로 이 의자를 만들었어요."

길고 모진 세월,
상처와 아픔을 뒤로 한 채
희망과 용기를 노래했던 이들.

할머니이자 또 소녀가 흘린
통한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건
바로 진정한 사죄의 눈물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