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관계 악화 속 민간교류 계속
입력 2019.08.16 (21:26) 수정 2019.08.17 (00:16)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일관계 악화 속 민간교류 계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본의 경제도발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곳곳에서 민간교류까지 단절중인데요.

지역 대학에는
여름방학을 맞은 일본 학생들이 방문해
소중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잡니다.




[앵커멘트]
일본 대학생들이
둥글게 둘러앉아 꽹과리를 치며
장단을 익힙니다.

아직 서툴지만
흥미로운 표정이 가득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3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일본 11개 대학 학생들입니다.
[인터뷰]
요시카와 사쿠라/무코가와여자대학교 1학년
"케이팝과 한국 아이돌을 좋아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어서 한국어를 공부하게 됐습니다."

대전의 또 다른 대학도
일본 대학과 한국어 수업과
지역 문화 탐방 등을 진행 중입니다.

올해 참가자는
지난해보다 26%가량 더 늘어
백 명 넘게 방문했습니다.

한일관계가
지난달부터 급속히 굳어져
대학들의 고민이 많았지만
길게는 20년 가까이 이어온 교류를
단번에 끊기 어려웠습니다.

또,순수 민간교류는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
아베 정권에 대한 보이콧과
다른 문제라는 판단도 한 몫했습니다.

송영주/배재대 한국어교육원[인터뷰]
"정치는 정치지만 민간의 교류는 계속 활성화가 돼서 양국의 관계가 해소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프로그램을 계속 진행했습니다."

일본 학생들도 현재 상황에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노구치 사와/메지로대학교 1학년 [인터뷰]
"(일본)대학에 있는 (한국)유학생들이랑 우리(일본) 학생들은 사이가 좋은데요. 나라끼리는 사이가 나빠서 슬펐어요."

충남도와 공주시 등
일부 자치단체의 교류 중단 속에
민간 교류만은 이어져야 한다는
조심스런 움직임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한일관계 악화 속 민간교류 계속
    • 입력 2019.08.16 (21:26)
    • 수정 2019.08.17 (00:16)
    지역뉴스(대전)
한일관계 악화 속 민간교류 계속
[앵커멘트]
일본의 경제도발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곳곳에서 민간교류까지 단절중인데요.

지역 대학에는
여름방학을 맞은 일본 학생들이 방문해
소중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잡니다.




[앵커멘트]
일본 대학생들이
둥글게 둘러앉아 꽹과리를 치며
장단을 익힙니다.

아직 서툴지만
흥미로운 표정이 가득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3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일본 11개 대학 학생들입니다.
[인터뷰]
요시카와 사쿠라/무코가와여자대학교 1학년
"케이팝과 한국 아이돌을 좋아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어서 한국어를 공부하게 됐습니다."

대전의 또 다른 대학도
일본 대학과 한국어 수업과
지역 문화 탐방 등을 진행 중입니다.

올해 참가자는
지난해보다 26%가량 더 늘어
백 명 넘게 방문했습니다.

한일관계가
지난달부터 급속히 굳어져
대학들의 고민이 많았지만
길게는 20년 가까이 이어온 교류를
단번에 끊기 어려웠습니다.

또,순수 민간교류는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
아베 정권에 대한 보이콧과
다른 문제라는 판단도 한 몫했습니다.

송영주/배재대 한국어교육원[인터뷰]
"정치는 정치지만 민간의 교류는 계속 활성화가 돼서 양국의 관계가 해소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프로그램을 계속 진행했습니다."

일본 학생들도 현재 상황에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노구치 사와/메지로대학교 1학년 [인터뷰]
"(일본)대학에 있는 (한국)유학생들이랑 우리(일본) 학생들은 사이가 좋은데요. 나라끼리는 사이가 나빠서 슬펐어요."

충남도와 공주시 등
일부 자치단체의 교류 중단 속에
민간 교류만은 이어져야 한다는
조심스런 움직임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