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 뒤 희귀암’…국내 첫 확인
입력 2019.08.16 (21:26) 수정 2019.08.16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 뒤 희귀암’…국내 첫 확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방 보형물을 이식받은 뒤 희귀암이 발생한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습니다.

이 환자가 수술받은 보형물은 희귀암 유발 가능성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회수되고 있는 제품인데, 국내에 11만 개가 수입됐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슴 확대술에 쓰는 글로벌 제약회사, 엘러간 사의 유방 보형물입니다.

7~8년 전 이 보형물을 넣는 확대술을 받은 40대 여성 환자는 최근 한 쪽 가슴이 심하게 부어 병원을 찾았습니다.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란 진단을 받았습니다.

면역 체계와 관련한 희귀암의 한 종류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엘러간사 보형물과 관련한 국내 첫 희귀암 발생 사례로 최종 확인했습니다.

다른 보형물보다 표면이 거칠어 피부에 잘 안착하는 특징이 있는데, 미국 FDA는 이 제품의 희귀암 발생 위험이 다른 제품보다 6배 높다며 제품 회수를 요청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달부터 회수 중입니다.

[유희상/식약처 의료기기안전평가과 과장 : "왜 거친 표면에서만 주로 발생하는지에 대한 인과관계나 발생 기전은 명확하게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나라에는 2007년부터 11만 개가 수입돼 최근 3년간 2만 9천여 개가 유통됐습니다.

식약처는 부작용이 더 있는지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이번 사례와 같은 희귀암 발생 위험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재홍/한국유방보형물연구회장/유방외과 전문의 : "주된 증상으로는 대개 한쪽 가슴이 붓고 커지고, 이로 인해서 통증이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문의들은, 오히려 혈종이나 감염 등의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이런 의심 증상이 없다면 굳이 보형물을 제거하지 말라고 권고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 뒤 희귀암’…국내 첫 확인
    • 입력 2019.08.16 (21:26)
    • 수정 2019.08.16 (22:31)
    뉴스 9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 뒤 희귀암’…국내 첫 확인
[앵커]

유방 보형물을 이식받은 뒤 희귀암이 발생한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습니다.

이 환자가 수술받은 보형물은 희귀암 유발 가능성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회수되고 있는 제품인데, 국내에 11만 개가 수입됐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슴 확대술에 쓰는 글로벌 제약회사, 엘러간 사의 유방 보형물입니다.

7~8년 전 이 보형물을 넣는 확대술을 받은 40대 여성 환자는 최근 한 쪽 가슴이 심하게 부어 병원을 찾았습니다.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란 진단을 받았습니다.

면역 체계와 관련한 희귀암의 한 종류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엘러간사 보형물과 관련한 국내 첫 희귀암 발생 사례로 최종 확인했습니다.

다른 보형물보다 표면이 거칠어 피부에 잘 안착하는 특징이 있는데, 미국 FDA는 이 제품의 희귀암 발생 위험이 다른 제품보다 6배 높다며 제품 회수를 요청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달부터 회수 중입니다.

[유희상/식약처 의료기기안전평가과 과장 : "왜 거친 표면에서만 주로 발생하는지에 대한 인과관계나 발생 기전은 명확하게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나라에는 2007년부터 11만 개가 수입돼 최근 3년간 2만 9천여 개가 유통됐습니다.

식약처는 부작용이 더 있는지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이번 사례와 같은 희귀암 발생 위험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재홍/한국유방보형물연구회장/유방외과 전문의 : "주된 증상으로는 대개 한쪽 가슴이 붓고 커지고, 이로 인해서 통증이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문의들은, 오히려 혈종이나 감염 등의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이런 의심 증상이 없다면 굳이 보형물을 제거하지 말라고 권고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