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광식의 건강365] ‘소화가 잘 안 된다’, ‘등이 아프다’…췌장암 의심?
입력 2019.08.18 (08:01)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소화가 잘 안 된다’, ‘등이 아프다’…췌장암 의심?
● 프로그램명: 건강365, KBS 3라디오 FM 104.9MHz
● 2019.8.18(일)오전8~9시/(재)오후4~5시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
오늘은 췌장암을 주제로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체외과 박준성교수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광식: 췌장암, 진단이 늦어지는 이유가 뭘까요?

◆박준성:
췌장은 배에서 가장 깊숙이 위치하고 있는 장기입니다. 그래서 쉽게 말씀드리면 그 앞에는 위장도 있고 그 뒤에는 등뼈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위장하고 등뼈 사이에 췌장이 자리 잡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까 배 안에 있는 장기중에는 가장 깊숙이 위치하고 있어서 조기에 진단하기가 어렵습니다.

◇박광식: 췌장암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박준성:
이상하게 소화가 잘되던 분들이 소화가 잘 안 됩니다. 그다음에 등이 아프고 그런 분들이 많습니다. 또, 체중도 이상하게 빠지고요. 그런데 소화가 잘 안 된다는 거는 우리나라 사람 대부분이 다 소화가 안 된다고 하니까 췌장암을 의심하기 쉽지는 않습니다. 소화가 잘 안 된다고 그러면 먼저 우리가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거는 위내시경 검사를 합니다. 그러고 나서 괜찮은데도 불구하고 계속 소화가 잘 안 된다고 할 때는 비로소 초음파나 CT를 찍어서 췌장암을 진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박광식: 체중 감소로 오는 분들은 한 몇 kg 정도 빠져야 의미가 있나요?

◆박준성: 보통 평균 체중의 한 10% 이상 1달 이내에 감소했을 때를 체중감소라고 봅니다.

◇박광식: 췌장암을 진단받고 더 큰 병원으로 옮길 때 진료 예약이 많이 늦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박준성:
췌장암은 빨리 진행을 하는 병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그냥 그 병원에서, 진단받은 곳에서 진료나 치료를 받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췌장암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선생님이 많이 없어서 몇몇 병원에서 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는데요. 최근에는 전국에 있는 거의 모든 대학병원에서 췌장만 전문으로 하는 선생님들이 계십니다. 또, 학회에서 보면 기관마다 거의 비슷하게 치료 수준이 올라갔기 때문에 굳이 큰 병원에 오셔서 때를 놓쳐 수술을 못 하는 경우가 생기는 건 안 좋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다른 병원에서 췌장암 수술을 두 달 정도 기다리다가 너무 오래 기다리는 것 같아 한 달이 지난 다음에 저한테 오신 경우가 있었습니다. 물론 운이 나빠서 그럴 수도 있지만, 수술을 하려고 했을 때 이미 복막에 전이돼서 수술을 못 한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진단을 하면 수술을 조금 더 빨리 진행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박광식: 췌장암에 잘 걸리는 위험 요인들이 있나요?

◆박준성:
일단 췌장암은 연세가 많은 분에게 생기는 병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게 나이입니다. 두 번째는 담배입니다. 세 번째는 만성 췌장염입니다. 췌장염이 오래된 분들은 췌장암이 생길 확률이 조금 더 높습니다. 그다음에 가족성 췌장암이라고 해서 3대에 걸쳐 췌장암이 두 명 이상 진단이 되거나 아니면 직계 가족에서 두 명 이상이 췌장암을 앓았다면 이 경운 발생 위험이 조금 더 큽니다.

◇박광식: 췌장암도 수술을 마치고 항암요법을 하나요?

◆박준성:
병기에 상관없이 무조건 해야죠. 방사선 치료의 경우 아직까지 찬성·반대가 있지만, 최근에는 수술하고 나서 항암치료가 먼저 시행되고 있습니다.

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박광식: 췌장암으로 췌장을 절제하면 췌장의 기능인 소화효소나 혈당조절 호르몬을 분비하는 건 어떻게 되나요?

◆박준성:
아주 못하는 건 아닙니다. 췌장이 어느 정도 남아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기능을 합니다. 실제로 췌장이 한 10%~15%만 있어도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희가 수술할 때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암 주변을 절제하고 40~60% 정도 췌장이 남아있습니다. 일반적으론 원래 혈당 조절과 소화 기능을 어느 정도 다 유지한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연세가 드신 분들 췌장의 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부족한 효소나 호르몬을 보충하게 됩니다. 당뇨가 생기면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고 소화기능이 잘 안 되면 소화제를 병행합니다. 그런 면에서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지장이 있는 건 아닙니다.

◇박광식: 췌장암 수술은 오래 걸리나요?

◆박준성:
수술이 조금 어렵기는 한데 췌장암의 경우 주변 걸쳐있는 장기가 많아 십이지장, 담낭, 담도, 췌장 머리 부분을 자르는 수술을 하게 됩니다. 보통 평균적인 수술 시간은 6~7시간 정도 걸린다고 알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만약 췌장 뒤쪽에 암이 있는 경운 췌장의 뒷부분을 수술하고 그런 경우는 수술 시간이 한 3시간 정도 걸립니다. 췌장 앞부분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간단한 수술입니다.

※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 [박광식의 건강365] ‘소화가 잘 안 된다’, ‘등이 아프다’…췌장암 의심?
    • 입력 2019.08.18 (08:01)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소화가 잘 안 된다’, ‘등이 아프다’…췌장암 의심?
● 프로그램명: 건강365, KBS 3라디오 FM 104.9MHz
● 2019.8.18(일)오전8~9시/(재)오후4~5시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
오늘은 췌장암을 주제로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체외과 박준성교수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광식: 췌장암, 진단이 늦어지는 이유가 뭘까요?

◆박준성:
췌장은 배에서 가장 깊숙이 위치하고 있는 장기입니다. 그래서 쉽게 말씀드리면 그 앞에는 위장도 있고 그 뒤에는 등뼈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위장하고 등뼈 사이에 췌장이 자리 잡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까 배 안에 있는 장기중에는 가장 깊숙이 위치하고 있어서 조기에 진단하기가 어렵습니다.

◇박광식: 췌장암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박준성:
이상하게 소화가 잘되던 분들이 소화가 잘 안 됩니다. 그다음에 등이 아프고 그런 분들이 많습니다. 또, 체중도 이상하게 빠지고요. 그런데 소화가 잘 안 된다는 거는 우리나라 사람 대부분이 다 소화가 안 된다고 하니까 췌장암을 의심하기 쉽지는 않습니다. 소화가 잘 안 된다고 그러면 먼저 우리가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거는 위내시경 검사를 합니다. 그러고 나서 괜찮은데도 불구하고 계속 소화가 잘 안 된다고 할 때는 비로소 초음파나 CT를 찍어서 췌장암을 진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박광식: 체중 감소로 오는 분들은 한 몇 kg 정도 빠져야 의미가 있나요?

◆박준성: 보통 평균 체중의 한 10% 이상 1달 이내에 감소했을 때를 체중감소라고 봅니다.

◇박광식: 췌장암을 진단받고 더 큰 병원으로 옮길 때 진료 예약이 많이 늦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박준성:
췌장암은 빨리 진행을 하는 병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그냥 그 병원에서, 진단받은 곳에서 진료나 치료를 받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췌장암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선생님이 많이 없어서 몇몇 병원에서 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는데요. 최근에는 전국에 있는 거의 모든 대학병원에서 췌장만 전문으로 하는 선생님들이 계십니다. 또, 학회에서 보면 기관마다 거의 비슷하게 치료 수준이 올라갔기 때문에 굳이 큰 병원에 오셔서 때를 놓쳐 수술을 못 하는 경우가 생기는 건 안 좋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다른 병원에서 췌장암 수술을 두 달 정도 기다리다가 너무 오래 기다리는 것 같아 한 달이 지난 다음에 저한테 오신 경우가 있었습니다. 물론 운이 나빠서 그럴 수도 있지만, 수술을 하려고 했을 때 이미 복막에 전이돼서 수술을 못 한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진단을 하면 수술을 조금 더 빨리 진행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박광식: 췌장암에 잘 걸리는 위험 요인들이 있나요?

◆박준성:
일단 췌장암은 연세가 많은 분에게 생기는 병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게 나이입니다. 두 번째는 담배입니다. 세 번째는 만성 췌장염입니다. 췌장염이 오래된 분들은 췌장암이 생길 확률이 조금 더 높습니다. 그다음에 가족성 췌장암이라고 해서 3대에 걸쳐 췌장암이 두 명 이상 진단이 되거나 아니면 직계 가족에서 두 명 이상이 췌장암을 앓았다면 이 경운 발생 위험이 조금 더 큽니다.

◇박광식: 췌장암도 수술을 마치고 항암요법을 하나요?

◆박준성:
병기에 상관없이 무조건 해야죠. 방사선 치료의 경우 아직까지 찬성·반대가 있지만, 최근에는 수술하고 나서 항암치료가 먼저 시행되고 있습니다.

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박광식: 췌장암으로 췌장을 절제하면 췌장의 기능인 소화효소나 혈당조절 호르몬을 분비하는 건 어떻게 되나요?

◆박준성:
아주 못하는 건 아닙니다. 췌장이 어느 정도 남아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기능을 합니다. 실제로 췌장이 한 10%~15%만 있어도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희가 수술할 때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암 주변을 절제하고 40~60% 정도 췌장이 남아있습니다. 일반적으론 원래 혈당 조절과 소화 기능을 어느 정도 다 유지한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연세가 드신 분들 췌장의 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부족한 효소나 호르몬을 보충하게 됩니다. 당뇨가 생기면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고 소화기능이 잘 안 되면 소화제를 병행합니다. 그런 면에서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지장이 있는 건 아닙니다.

◇박광식: 췌장암 수술은 오래 걸리나요?

◆박준성:
수술이 조금 어렵기는 한데 췌장암의 경우 주변 걸쳐있는 장기가 많아 십이지장, 담낭, 담도, 췌장 머리 부분을 자르는 수술을 하게 됩니다. 보통 평균적인 수술 시간은 6~7시간 정도 걸린다고 알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만약 췌장 뒤쪽에 암이 있는 경운 췌장의 뒷부분을 수술하고 그런 경우는 수술 시간이 한 3시간 정도 걸립니다. 췌장 앞부분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간단한 수술입니다.

※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