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장님 마음대로 해도 되나요?”…거리 나온 이주노동자들
입력 2019.08.18 (21:22) 수정 2019.08.18 (21:5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사장님 마음대로 해도 되나요?”…거리 나온 이주노동자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이른바 3D업종에서 근무하는 이주노동자들의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일터를 옮기고 싶어도 그러지 못한다고 합니다.

바로 '고용허가제' 때문인데요, 이를 폐지해달라고 이주노동자들이 오늘(18일) 거리로 나섰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고향은 제각각이지만 일하는 곳은 대한민국인 이주노동자들.

이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서툰 한국말이지만 직접 경험한 열악한 노동환경을 털어놓습니다.

[뽕스룬/캄보디아 출신 이주노동자 : "캄보디아 근로자들은 많이 일했는데 하루에 10시간, 11시간, 12시간 일하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그런데 월급은 150~160만 원 밖에 못 받았어요."]

[저스민/네팔 출신 이주노동자 : "(농장주는) 매일 일할 때 뭐라고 하고 스트레스를 주었습니다. 우울증 걸렸습니다, 밥도 안 먹게 되고..."]

산업연수생 제도를 대체한 고용허가제가 시행된 지 15년.

폐업이나 장기간 임금 체불 등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여전히 고용주 허가 없이는 일터를 옮길 수 없습니다.

[우다야라이/이주노조위원장 : "계약해서 있는 기간까지 내가 무조건 이 사람을 고용할 수 있고, 내가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게 (사장) 머리에 인식이 박혀있습니다. 그래서 사업주들이 열악한 근로조건도 개선 안 하고..."]

따라서 이들은 사업주의 허가가 없더라도 직장을 옮길 수 있는 '노동허가제' 도입을 주장합니다.

집회를 마친 이주노동자들은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했습니다.

오는 10월엔 전국 이주노동자 상경대회를 열 예정입니다.

목동 저류시설 사망 사고와 속초 공사장 엘리베이터 추락 사고 등 '위험의 이주화'는 현재 진행형이지만, 투표권이 없는 이들의 목소리에 국회의 귀는 여전히 닫혀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사장님 마음대로 해도 되나요?”…거리 나온 이주노동자들
    • 입력 2019.08.18 (21:22)
    • 수정 2019.08.18 (21:54)
    뉴스 9
“사장님 마음대로 해도 되나요?”…거리 나온 이주노동자들
[앵커]

최근 이른바 3D업종에서 근무하는 이주노동자들의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일터를 옮기고 싶어도 그러지 못한다고 합니다.

바로 '고용허가제' 때문인데요, 이를 폐지해달라고 이주노동자들이 오늘(18일) 거리로 나섰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고향은 제각각이지만 일하는 곳은 대한민국인 이주노동자들.

이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서툰 한국말이지만 직접 경험한 열악한 노동환경을 털어놓습니다.

[뽕스룬/캄보디아 출신 이주노동자 : "캄보디아 근로자들은 많이 일했는데 하루에 10시간, 11시간, 12시간 일하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그런데 월급은 150~160만 원 밖에 못 받았어요."]

[저스민/네팔 출신 이주노동자 : "(농장주는) 매일 일할 때 뭐라고 하고 스트레스를 주었습니다. 우울증 걸렸습니다, 밥도 안 먹게 되고..."]

산업연수생 제도를 대체한 고용허가제가 시행된 지 15년.

폐업이나 장기간 임금 체불 등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여전히 고용주 허가 없이는 일터를 옮길 수 없습니다.

[우다야라이/이주노조위원장 : "계약해서 있는 기간까지 내가 무조건 이 사람을 고용할 수 있고, 내가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게 (사장) 머리에 인식이 박혀있습니다. 그래서 사업주들이 열악한 근로조건도 개선 안 하고..."]

따라서 이들은 사업주의 허가가 없더라도 직장을 옮길 수 있는 '노동허가제' 도입을 주장합니다.

집회를 마친 이주노동자들은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했습니다.

오는 10월엔 전국 이주노동자 상경대회를 열 예정입니다.

목동 저류시설 사망 사고와 속초 공사장 엘리베이터 추락 사고 등 '위험의 이주화'는 현재 진행형이지만, 투표권이 없는 이들의 목소리에 국회의 귀는 여전히 닫혀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