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강 훼손 시신’ 피의자 구속…“또 그러면 또 죽는다” 막말
입력 2019.08.19 (06:19) 수정 2019.08.19 (13: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강 훼손 시신’ 피의자 구속…“또 그러면 또 죽는다” 막말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강에서 발견된 훼손된 시신 사건의 피의자로 붙잡힌 30대 남성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피의자는 영장심사에서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에 대한 반성 없이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강에서 발견된 '훼손 시신 사건'의 피의자 39살 A 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습니다.

심사를 마치고 나온 A 씨는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 "(피해자가) 먼저 저한테 계속 시비를 걸고, 먼저 주먹으로 배를 치고, 얼굴을 때리려고 그랬어요."]

피해자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큰 소리로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 "다음 생에 너 또 그러면 나한테 또 죽어."]

앞서 모텔종업원인 A 씨는 한강에서 발견된 시신을 자신이 살해했다며 그제 자수했습니다.

지난 8일, 피해자가 숙박비 문제로 반말을 하며 기분을 나쁘게 해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는 겁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나흘 동안 시신를 모텔 방안에 내버려 둔 뒤,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숙박업소에서는 범행 도구인 흉기 등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한강에서 수습된 사체들 간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또 다른 범행 동기가 있는지 등에 대해 A씨를 계속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법원은 A씨가 범행 후 사체를 손괴하는 등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어젯밤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한강 훼손 시신’ 피의자 구속…“또 그러면 또 죽는다” 막말
    • 입력 2019.08.19 (06:19)
    • 수정 2019.08.19 (13:01)
    뉴스광장 1부
‘한강 훼손 시신’ 피의자 구속…“또 그러면 또 죽는다” 막말
[앵커]

한강에서 발견된 훼손된 시신 사건의 피의자로 붙잡힌 30대 남성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피의자는 영장심사에서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에 대한 반성 없이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강에서 발견된 '훼손 시신 사건'의 피의자 39살 A 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습니다.

심사를 마치고 나온 A 씨는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 "(피해자가) 먼저 저한테 계속 시비를 걸고, 먼저 주먹으로 배를 치고, 얼굴을 때리려고 그랬어요."]

피해자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큰 소리로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훼손 시신 사건' 피의자 : "다음 생에 너 또 그러면 나한테 또 죽어."]

앞서 모텔종업원인 A 씨는 한강에서 발견된 시신을 자신이 살해했다며 그제 자수했습니다.

지난 8일, 피해자가 숙박비 문제로 반말을 하며 기분을 나쁘게 해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는 겁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나흘 동안 시신를 모텔 방안에 내버려 둔 뒤,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숙박업소에서는 범행 도구인 흉기 등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한강에서 수습된 사체들 간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또 다른 범행 동기가 있는지 등에 대해 A씨를 계속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법원은 A씨가 범행 후 사체를 손괴하는 등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어젯밤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