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현장영상] 조국 “의혹,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달라…청문회에서 해명”
입력 2019.08.19 (11:24)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조국 “의혹,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달라…청문회에서 해명”
동영상영역 끝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연일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실체적 진실과 거리가 멀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19일) 오전 9시 55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 그리고 저의 과거 가족 전체에 대한 의혹 제기 잘 알고 있다"며 "(의혹 제기에 대해)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 주장에 대해서도 국회 청문회에서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명확하게 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국회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하여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 시에 약속드린 것처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정책 검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현재 마음가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마음가짐 변함없고, 국민대표 앞에서 모든 것 밝히고 답변드리겠다는 기조"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관련 총공세를 예고하고 있어 청문회 일정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국회 일정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현장영상] 조국 “의혹,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달라…청문회에서 해명”
    • 입력 2019.08.19 (11:24)
    케이야
[현장영상] 조국 “의혹,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달라…청문회에서 해명”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연일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실체적 진실과 거리가 멀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19일) 오전 9시 55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 그리고 저의 과거 가족 전체에 대한 의혹 제기 잘 알고 있다"며 "(의혹 제기에 대해)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 주장에 대해서도 국회 청문회에서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명확하게 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국회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하여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 시에 약속드린 것처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정책 검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현재 마음가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마음가짐 변함없고, 국민대표 앞에서 모든 것 밝히고 답변드리겠다는 기조"라고 말했습니다.

야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관련 총공세를 예고하고 있어 청문회 일정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국회 일정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