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이혼하고 옛 시아버지 비석에 이름 새기나” 김진태 간담회
입력 2019.08.20 (14:24)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이혼하고 옛 시아버지 비석에 이름 새기나” 김진태 간담회
동영상영역 끝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과정에서 위장 이혼 의혹이 제기된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 모(51) 씨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죠. 어제(19일)는 호소문을 내고 빌라 매입자금을 조 후보자 가족으로부터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이는 사실상 이혼 위자료와 자녀 양육비 명목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식 때문에 옛 남편 가족들과 교류는 했지만, 위장이혼이 아닌 진짜 이혼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위장 이혼의 결정적 증거라며 새로운 사실을 들고 나왔습니다.

요지는 이렇습니다. 조 후보자의 동생 부부는 2009년 4월 이혼했습니다. 그리고 조 후보자 부친은 2013년 7월 사망했습니다. 부산시 강서구 범방동 금병산에 있는 창녕조씨 문중묘지에 묻혔고요.

그런데 김 의원이 조 후보자 부친 묘소를 확인해 보니 비석에 유족들 명단이 적혀 있는데 둘째 며느리였던 '조○○'의 이름이 새겨있다고 합니다. 이미 4년 전에 이혼한 전 며느리 조씨가 옛 시아버지 비석에 이름을 새기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김 의원은 주장했습니다.

진실은 뭘까요. 영상 보시죠.
  • [영상] “이혼하고 옛 시아버지 비석에 이름 새기나” 김진태 간담회
    • 입력 2019.08.20 (14:24)
    케이야
[영상] “이혼하고 옛 시아버지 비석에 이름 새기나” 김진태 간담회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과정에서 위장 이혼 의혹이 제기된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 모(51) 씨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죠. 어제(19일)는 호소문을 내고 빌라 매입자금을 조 후보자 가족으로부터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이는 사실상 이혼 위자료와 자녀 양육비 명목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식 때문에 옛 남편 가족들과 교류는 했지만, 위장이혼이 아닌 진짜 이혼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위장 이혼의 결정적 증거라며 새로운 사실을 들고 나왔습니다.

요지는 이렇습니다. 조 후보자의 동생 부부는 2009년 4월 이혼했습니다. 그리고 조 후보자 부친은 2013년 7월 사망했습니다. 부산시 강서구 범방동 금병산에 있는 창녕조씨 문중묘지에 묻혔고요.

그런데 김 의원이 조 후보자 부친 묘소를 확인해 보니 비석에 유족들 명단이 적혀 있는데 둘째 며느리였던 '조○○'의 이름이 새겨있다고 합니다. 이미 4년 전에 이혼한 전 며느리 조씨가 옛 시아버지 비석에 이름을 새기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김 의원은 주장했습니다.

진실은 뭘까요. 영상 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