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애들 집에 좀 데려다줘”…부하직원 괴롭힌 농식품부 간부
입력 2019.08.20 (21:24) 수정 2019.08.20 (22:3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애들 집에 좀 데려다줘”…부하직원 괴롭힌 농식품부 간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직장 내 괴롭힘 심층 기획 '사무실' 세 번째 순서입니다.

오늘(20일)은 민간 기업보다 위계 질서가 강한 공무원 사례를 짚어봅니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한 팀장의 갑질과 괴롭힘 피해 신고가 접수돼, 감사가 진행 중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폭언은 물론 한밤중에 팀장의 아이들을 집으로 데려다 놓으라는 지시도 했다는데요,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림축산식품부 소속 공무원 세 명은 최근 담당 팀장 A 씨를 갑질 행사로 신고했습니다.

[신고자 B씨/음성 변조 : "(팀장이) 9시, 10시쯤에 키즈 카페에 애들이 있으니 자기는 술을 먹고 있는데 애들을 좀 집으로 데리고 가달라고..."]

심지어 개인 재산세 관련 서류에 대리 서명을 부탁했다고 합니다.

[신고자 C씨/음성 변조 : "서류를 하나 들고 와서는 저에게 '어머니가 멀리 있으니 대신 좀 사인을 해달라' 이렇게 얘기를 하더라고요."]

업무 과정에서 툭툭 터져나오는 폭언도 팀원들에겐 큰 고통이었습니다.

[팀장 A씨/지난 5월/음성변조 : "진짜 나쁜 상사 한번 만나봐야. 개XX을 한 번 떨어봐야. 나 X먹으라는 거..."]

육아를 위해 유연근무제를 이용하려는 것도 막았습니다.

[팀장 A씨/음성변조 : "유연근무 원래 본부에서 안 써요. 올려야 놓고 안 쓰는 거예요. 나는 몸이 불편해도 마음 편한 게 좋던데 마음 불편해도 몸 편한 게 좋은가 보죠?"]

신고자들은 A 씨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업무를 배제하는 등 교묘히 괴롭혔다고도 말합니다.

[팀장 A씨/음성변조 : "나한테 맞추는 게 더러워서 못 맞추겠으면 다른 생각하셔도... 나는 나한테 맞춰주길 바라."]

[신고자 C씨/음성변조 : "정서적으로 사람을 괴롭히는 것만큼 힘든 게 없는 거 같아요. 바늘로 허벅지를 끊임없이 찌르는 그런 고통을 받는 듯한 느낌..."]

팀장 A 씨는 아이를 데려와 달라는 것과 대리 서명은 지시가 아니라 부탁이었으며, 폭언은 신고자들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단독] “애들 집에 좀 데려다줘”…부하직원 괴롭힌 농식품부 간부
    • 입력 2019.08.20 (21:24)
    • 수정 2019.08.20 (22:31)
    뉴스 9
[단독] “애들 집에 좀 데려다줘”…부하직원 괴롭힌 농식품부 간부
[앵커]

직장 내 괴롭힘 심층 기획 '사무실' 세 번째 순서입니다.

오늘(20일)은 민간 기업보다 위계 질서가 강한 공무원 사례를 짚어봅니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한 팀장의 갑질과 괴롭힘 피해 신고가 접수돼, 감사가 진행 중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폭언은 물론 한밤중에 팀장의 아이들을 집으로 데려다 놓으라는 지시도 했다는데요,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림축산식품부 소속 공무원 세 명은 최근 담당 팀장 A 씨를 갑질 행사로 신고했습니다.

[신고자 B씨/음성 변조 : "(팀장이) 9시, 10시쯤에 키즈 카페에 애들이 있으니 자기는 술을 먹고 있는데 애들을 좀 집으로 데리고 가달라고..."]

심지어 개인 재산세 관련 서류에 대리 서명을 부탁했다고 합니다.

[신고자 C씨/음성 변조 : "서류를 하나 들고 와서는 저에게 '어머니가 멀리 있으니 대신 좀 사인을 해달라' 이렇게 얘기를 하더라고요."]

업무 과정에서 툭툭 터져나오는 폭언도 팀원들에겐 큰 고통이었습니다.

[팀장 A씨/지난 5월/음성변조 : "진짜 나쁜 상사 한번 만나봐야. 개XX을 한 번 떨어봐야. 나 X먹으라는 거..."]

육아를 위해 유연근무제를 이용하려는 것도 막았습니다.

[팀장 A씨/음성변조 : "유연근무 원래 본부에서 안 써요. 올려야 놓고 안 쓰는 거예요. 나는 몸이 불편해도 마음 편한 게 좋던데 마음 불편해도 몸 편한 게 좋은가 보죠?"]

신고자들은 A 씨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업무를 배제하는 등 교묘히 괴롭혔다고도 말합니다.

[팀장 A씨/음성변조 : "나한테 맞추는 게 더러워서 못 맞추겠으면 다른 생각하셔도... 나는 나한테 맞춰주길 바라."]

[신고자 C씨/음성변조 : "정서적으로 사람을 괴롭히는 것만큼 힘든 게 없는 거 같아요. 바늘로 허벅지를 끊임없이 찌르는 그런 고통을 받는 듯한 느낌..."]

팀장 A 씨는 아이를 데려와 달라는 것과 대리 서명은 지시가 아니라 부탁이었으며, 폭언은 신고자들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