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단독] 조국 배우자 측 수천만 원 탈세…“최근에 알고 다 냈다”
입력 2019.08.22 (06:06) 수정 2019.08.22 (06:1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조국 배우자 측 수천만 원 탈세…“최근에 알고 다 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후보자 부인측이 상속받은 상가 건물을 임대하면서 수 천만 원대 세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후보자측은 "아내의 오빠와 동생이 관리해 몰랐다. 뒤늦게 알고 밀린 세금을 모두 냈다"고 해명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의 한 상가건물.

조국 후보자 부인 정 모 씨와 오빠, 남동생이 4년 전 아버지로부터 이 상가를 상속받았는데, 지분을 3분의 1씩 가지고 있습니다.

지상 2층, 지하1층에 가게 6곳이 세들어 있는데 연간 임대료는 8,000만 원에 이릅니다.

[상가 임차인 : "(몇 년동안 여기서 일하세요?) 저는 (20)14년부터... ((임대료가) 한 번도 오른적도, 내린 적도 없어요?) 예, 예."]

그런데 정 씨 남매가 이 임대소득을 수 년간 축소 신고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행법상 일반과세자는 10%의 부가세를 내야 합니다.

하지만 임대소득이 연 4,800만 원 이하인 경우, 간이과세자로 분류돼 3%만 내면 됩니다.

정씨 남매는 임대료 수입이 8,000만 원이어서 일반과세자인데 간이과세자로 신고해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겁니다.

이렇게 내지 않은 세금이 적어도 2,500만 원, 가산세를 합치면 3,000만 원이 넘습니다.

정 씨 남매는 후보자 지명 이후에 뒤늦게 일반과세자로 신고했고, 정 씨도 소득세 수백만 원을 뒤늦게 납부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 "임대소득이라는 권리는 누리면서 기본적인 납세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지금이라도 사과를 해야 합니다."]

청문회 준비단은 "상가 임대소득과 세금 신고 등 관리를 오빠와 동생이 맡아했다"며, "최근에 세금 납부에 문제가 있었던 것을 알고 모두 납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단독] 조국 배우자 측 수천만 원 탈세…“최근에 알고 다 냈다”
    • 입력 2019.08.22 (06:06)
    • 수정 2019.08.22 (06:18)
    뉴스광장 1부
[단독] 조국 배우자 측 수천만 원 탈세…“최근에 알고 다 냈다”
[앵커]

조국 후보자 부인측이 상속받은 상가 건물을 임대하면서 수 천만 원대 세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후보자측은 "아내의 오빠와 동생이 관리해 몰랐다. 뒤늦게 알고 밀린 세금을 모두 냈다"고 해명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의 한 상가건물.

조국 후보자 부인 정 모 씨와 오빠, 남동생이 4년 전 아버지로부터 이 상가를 상속받았는데, 지분을 3분의 1씩 가지고 있습니다.

지상 2층, 지하1층에 가게 6곳이 세들어 있는데 연간 임대료는 8,000만 원에 이릅니다.

[상가 임차인 : "(몇 년동안 여기서 일하세요?) 저는 (20)14년부터... ((임대료가) 한 번도 오른적도, 내린 적도 없어요?) 예, 예."]

그런데 정 씨 남매가 이 임대소득을 수 년간 축소 신고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행법상 일반과세자는 10%의 부가세를 내야 합니다.

하지만 임대소득이 연 4,800만 원 이하인 경우, 간이과세자로 분류돼 3%만 내면 됩니다.

정씨 남매는 임대료 수입이 8,000만 원이어서 일반과세자인데 간이과세자로 신고해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겁니다.

이렇게 내지 않은 세금이 적어도 2,500만 원, 가산세를 합치면 3,000만 원이 넘습니다.

정 씨 남매는 후보자 지명 이후에 뒤늦게 일반과세자로 신고했고, 정 씨도 소득세 수백만 원을 뒤늦게 납부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 "임대소득이라는 권리는 누리면서 기본적인 납세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지금이라도 사과를 해야 합니다."]

청문회 준비단은 "상가 임대소득과 세금 신고 등 관리를 오빠와 동생이 맡아했다"며, "최근에 세금 납부에 문제가 있었던 것을 알고 모두 납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