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靑, 이르면 오늘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입력 2019.08.22 (06:08) 수정 2019.08.22 (06:2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靑, 이르면 오늘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이르면 오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의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막판까지 다양한 변수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 연장 여부를 이르면 오늘 결정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오후 열릴 예정인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 등 여러 논의를 거쳐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연장이냐, 파기냐 그 결과에 따라 발표 시기와 방식, 인물이 결정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어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아직 결정된 건 없다면서, "지소미아는 동북아 안보에 중요한 사안인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할 것"이라고 말해, 정부의 고민이 깊음을 시사했습니다.

[김상조/청와대 정책실장 : "여러 가지 어떤 사항을 고려를 할 텐데. 다만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하는 나라와 민감한 군사정보를 교류하는 것이 맞는가 하는 측면에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을 하고 신중한 결정을 내릴 계획입니다."]

역사 문제로 경제 보복을 감행하고 대화마저 거부하는 일본에 맞서 지소미아 연장을 거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반면 한미 동맹에 미칠 영향과 한미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여권 내부에서는 지소미아를 연장은 하되 당분간 정보 교환은 거부하는 '조건부 연장'도 유력한 방안으로 논의 중입니다.

'지소미아' 연장 시한은 이틀 뒤인 24일로, 이때까지 한일 양국 중 어느 한쪽이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협정은 자동으로 1년 연장됩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靑, 이르면 오늘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 입력 2019.08.22 (06:08)
    • 수정 2019.08.22 (06:20)
    뉴스광장 1부
靑, 이르면 오늘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앵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이르면 오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의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막판까지 다양한 변수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 연장 여부를 이르면 오늘 결정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오후 열릴 예정인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 등 여러 논의를 거쳐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연장이냐, 파기냐 그 결과에 따라 발표 시기와 방식, 인물이 결정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어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아직 결정된 건 없다면서, "지소미아는 동북아 안보에 중요한 사안인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할 것"이라고 말해, 정부의 고민이 깊음을 시사했습니다.

[김상조/청와대 정책실장 : "여러 가지 어떤 사항을 고려를 할 텐데. 다만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하는 나라와 민감한 군사정보를 교류하는 것이 맞는가 하는 측면에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을 하고 신중한 결정을 내릴 계획입니다."]

역사 문제로 경제 보복을 감행하고 대화마저 거부하는 일본에 맞서 지소미아 연장을 거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반면 한미 동맹에 미칠 영향과 한미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여권 내부에서는 지소미아를 연장은 하되 당분간 정보 교환은 거부하는 '조건부 연장'도 유력한 방안으로 논의 중입니다.

'지소미아' 연장 시한은 이틀 뒤인 24일로, 이때까지 한일 양국 중 어느 한쪽이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협정은 자동으로 1년 연장됩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