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적으로 도울 것”
입력 2019.08.22 (06:15) 수정 2019.08.22 (06: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적으로 도울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부과한 대 중국 관세로 미국 기업 애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하소연에 단기적으로 애플사를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가 애플은 한국의 삼성과 경쟁하는데 애플은 관세 부담을 지고 삼성은 그렇지 않은 것은 불공정하다는 것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삼성과 애플을 비교해 언급한 것은 두 번입니다.

사흘 전엔 애플 최고 경영자 팀 쿡으로부터 관세 때문에 삼성과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말을 소개하면서 한 번 생각해 보겠다고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지난 19일 : "삼성은 관세를 물지 않습니다. (중국이 아니라) 대부분 한국에 있기 때문입니다. 애플의 팀 쿡은 매우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했고 나는 이를 생각해 볼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서 트럼프의 무기는 대 중국 관세 폭탄입니다.

애플은 미국 기업이지만 공장이 중국에 있고 여기서 생산된 에어팟, 애플 워치,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미국에 수입할 때 앞으로는 추가로 트럼프의 관세 폭탄을 맞아야 합니다.

관세 폭탄 전에도 같은 삼성제품에 비해 가격이 높았는데 여기에 추가 관세를 물게 되면 삼성 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더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오늘 사흘 만에 다시 같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이번엔 한번 생각해 보겠다는 수준에서 돕겠다고 말하는 수준으로 진전됐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오늘 : "지금 문제는 삼성이 관세를 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애플은 관세를 물어야 합니다. 나는 단기적으로 애플을 도울 것입니다. 왜냐하면 애플은 위대한 미국 기업이고 삼성은 한국 기업이니까요. 공정하지 않습니다."]

단기적으로 돕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돕겠다고는 안 했습니다.

애플이 중국서 생산하는 제품과 동종 제품에 관세를 면제하거나 완화해 줄지, 아니면 삼성 제품에 수입 문턱을 높이는 식으로 애플을 우회 지원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자국 기업이 어렵다 하는데 그 이유가 트럼프가 부과한 관세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 때문에 미국 기업이 어려워한다는 걸 인정할 것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적으로 도울 것”
    • 입력 2019.08.22 (06:15)
    • 수정 2019.08.22 (06:38)
    뉴스광장 1부
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적으로 도울 것”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부과한 대 중국 관세로 미국 기업 애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하소연에 단기적으로 애플사를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가 애플은 한국의 삼성과 경쟁하는데 애플은 관세 부담을 지고 삼성은 그렇지 않은 것은 불공정하다는 것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삼성과 애플을 비교해 언급한 것은 두 번입니다.

사흘 전엔 애플 최고 경영자 팀 쿡으로부터 관세 때문에 삼성과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말을 소개하면서 한 번 생각해 보겠다고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지난 19일 : "삼성은 관세를 물지 않습니다. (중국이 아니라) 대부분 한국에 있기 때문입니다. 애플의 팀 쿡은 매우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했고 나는 이를 생각해 볼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서 트럼프의 무기는 대 중국 관세 폭탄입니다.

애플은 미국 기업이지만 공장이 중국에 있고 여기서 생산된 에어팟, 애플 워치,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미국에 수입할 때 앞으로는 추가로 트럼프의 관세 폭탄을 맞아야 합니다.

관세 폭탄 전에도 같은 삼성제품에 비해 가격이 높았는데 여기에 추가 관세를 물게 되면 삼성 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더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오늘 사흘 만에 다시 같은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이번엔 한번 생각해 보겠다는 수준에서 돕겠다고 말하는 수준으로 진전됐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오늘 : "지금 문제는 삼성이 관세를 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애플은 관세를 물어야 합니다. 나는 단기적으로 애플을 도울 것입니다. 왜냐하면 애플은 위대한 미국 기업이고 삼성은 한국 기업이니까요. 공정하지 않습니다."]

단기적으로 돕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돕겠다고는 안 했습니다.

애플이 중국서 생산하는 제품과 동종 제품에 관세를 면제하거나 완화해 줄지, 아니면 삼성 제품에 수입 문턱을 높이는 식으로 애플을 우회 지원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자국 기업이 어렵다 하는데 그 이유가 트럼프가 부과한 관세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 때문에 미국 기업이 어려워한다는 걸 인정할 것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