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전자치료 문 활짝…“모든 질병에 유전자가위 이용 가능 추진”
입력 2019.08.22 (09:47) 수정 2019.08.22 (10:03) 생활·건강
유전자치료 문 활짝…“모든 질병에 유전자가위 이용 가능 추진”
국내에서도 특정 질병에 상관없이 유전자가위 등 최신 유전자 교정 도구를 이용해 유전자 치료법을 연구할 수 있게 됩니다.

보건복지부는 모든 질병에 대해 최신 유전자 치료 연구를 가능케 하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생명윤리법은 유전 질환이나 에이즈 등의 질병에 한정해 이용할 수 있는 치료법이 없는 경우에만 유전자치료 연구를 할 수 있게 돼 있습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특정 질병에 한정하지 않고 현재 이용 가능한 치료법이 없거나 유전자 치료법이 현저히 우수하다면 유전자치료 연구를 할 수 있습니다.

개정안에선 연구계획서에 대한 사전심의와 승인 후 윤리적 준수 의무를 명시하는 등 유전자치료 연구자에 대한 윤리적 책임도 강화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열린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는 포괄적인 희귀·난치병 극복을 위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게 유전자 치료 연구대상 질병 제한을 완화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전자치료 문 활짝…“모든 질병에 유전자가위 이용 가능 추진”
    • 입력 2019.08.22 (09:47)
    • 수정 2019.08.22 (10:03)
    생활·건강
유전자치료 문 활짝…“모든 질병에 유전자가위 이용 가능 추진”
국내에서도 특정 질병에 상관없이 유전자가위 등 최신 유전자 교정 도구를 이용해 유전자 치료법을 연구할 수 있게 됩니다.

보건복지부는 모든 질병에 대해 최신 유전자 치료 연구를 가능케 하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생명윤리법은 유전 질환이나 에이즈 등의 질병에 한정해 이용할 수 있는 치료법이 없는 경우에만 유전자치료 연구를 할 수 있게 돼 있습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특정 질병에 한정하지 않고 현재 이용 가능한 치료법이 없거나 유전자 치료법이 현저히 우수하다면 유전자치료 연구를 할 수 있습니다.

개정안에선 연구계획서에 대한 사전심의와 승인 후 윤리적 준수 의무를 명시하는 등 유전자치료 연구자에 대한 윤리적 책임도 강화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열린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는 포괄적인 희귀·난치병 극복을 위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게 유전자 치료 연구대상 질병 제한을 완화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