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광식의 건강365] 암생존자 늘면서 ‘뼈 전이’ 덩달아 증가…포기 말아야
입력 2019.08.25 (08:00)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암생존자 늘면서 ‘뼈 전이’ 덩달아 증가…포기 말아야
● 프로그램명: 건강365
● KBS 3라디오 FM 104.9MHz
● 2019.8.25(일)오전8~9시/(재)오후4~5시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박종훈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
오늘은 암이 뼈로 전이되는 '전이성 골종양'에 대해서 박종훈 고려대 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와 함께 알아봅니다.

◇박광식:
생소한 질병인데 '전이성 골종양' 환자가 늘고 있다고 들었는데 어떤 부분이 힘든 걸까요?

◆박종훈:
네, 암이 뼈로 전이되는 빈도도 높아졌습니다. 암을 조기 발견하고 대개 치료가 잘되고 있다고 생각하던 중에 발생합니다. 어느 날 갑자기 다리가 아프거나 척추가 아프거나 해서 병원에 갔더니 뼈에 전이된 암이 있다고 듣게 되는 것이죠. 그러면 통상적으로 환자들이 이런 개념이 있는 것 같아요. 뼈로 전이되면 '끝이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과거엔 저희가 그렇게 설명을 많이 했어요. 실제로 폐암 치료나 유방암 치료가 뼈로 전이됐다고 하면 그걸 설명할 때 굉장히 안 좋게, 앞으로 좋지 않을 거라는 걸 암시했어요. 하지만 최근에는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 유방암 환자인데 본인은 치료가 다 잘되고 있는 줄 알았는데 어느 날 뼈가 부러져서 왔어요. 제 환자였는데, 굉장히 오래 사셨습니다. 제가 오늘 여기 나와서 꼭 드리고 싶은 말은 암 치료과정에서 설령 뼈로 전이됐다는 소리를 듣더라도 너무 극단적으로 실망하지 말고 잘하면 괜찮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박광식: 전이성 골종양이 는다는 건 암 치료기술이 발전하고 생존 기간이 길어져서 생긴 걸까요?

◆박종훈:
네, 맞습니다. 암 치료를 잘하면 잘할수록 그래서 오래 살면 살수록 늘어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완치율이 더 높아지면 좋겠지만, 상당수의 암이 아직 완치까지는 안 되더라도 생존 기간을 많이 늘렸습니다. 과거에 1~2년 살았던 분들이 이젠 10년 살게 됐으니까 그 사이에 전이될 가능성이 높아지죠. 전이성 골종양이 늘어난다는 표현은 조금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그냥 늘어나는 것이 아니고 일반 암 치료를 잘하기 때문에 이런 환자들이 오래 살면서 전이성 골종양도 덩달아 늘어났다는 거죠.

◇박광식: 처음 암 진단받으면 그걸로도 마음이 힘들 텐데, 나중에 뼈로 전이되는 건 왜 그런지 질문을 많이 받으실 것 같아요.

◆박종훈:
저희가 추측할 때 두 가지 이론이 있는데요. 하나는 어떤 암이 유독 뼈를 좋아한다는 개념이 있고 또 하나는 유독 뼈가 잘 받아들이는 암이 있다는 이론입니다. 그래서 정확히 왜 어떤 암이 뼈로 그렇게 잘 가는지 그 이유는 모릅니다. 하지만 분명히 우리가 아는 것은 어떤 암에서 잘 가더라 특히 어느 부위에 잘 가더라는 알고 있습니다.

폐암의 경우만 조금 다르고요. 나머지 암들의 경우 주로 골반을 중심으로 몸의 중심에 가까운 쪽에 많이 생깁니다. 골반·척추·대퇴 부위가 해당합니다. 대부분 팔꿈치하고 무릎 이하는 잘 안 넘어갑니다. 그러니까 손가락이라든지 발가락, 정강이뼈로는 잘 안 갑니다. 물론 갈 수는 있어요. 그러나 확률은 좀 떨어집니다. 주로 몸에서 가까운 뼈 위주로 가는데 제가 좀 전에 폐암은 좀 다르다고 했잖아요. 폐암은 이상하게 그 이하로 잘 넘어가요. 팔꿈치하고 무릎뼈를 잘 넘어간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전공의한테 가끔 얘기하는데 무릎과 팔꿈치를 넘어갔는데 전이성 골종양이 의심되면 폐를 먼저 조사하라고 저희가 얘기를 합니다.

◇박광식: 뼈로 전이됐을 때 가장 힘든 건 무엇인가요?

◆박종훈:
아무래도 통증과 골절입니다. 첫째 통증은 환자분들이 이야기할 때 진통제로서 도저히 조절이 안 된다고 해요. 찌르는 듯한 통증인데. 특히 밤에 심야시간대에 굉장히 심해집니다. 어떨 때 의심해야 하냐면 보통 우리가 운동 같은 거를 하고 나면 아 내일 좀 아프겠다고 생각하잖아요. 그거는 우리가 그다음 날 아픈 통증을 이해하고 있는 건데 이 암성 통증 특히 뼈에 생기는 종양의 특징은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통증입니다. 굉장히 아픕니다. 두 번째는 그러다가 부러지거든요. 보통 일반 뼈는 부러지고 나면 수술하고 잘 붙잖아요. 그런데 전이성 골종양으로 골절되면 이게 안 붙어요. 붙지 않아서 강제로 고정해 놔야 하는 그런 문제가 있죠.

그렇다고 무조건 뼈로 전이됐다고 해서 문제가 되는 건 아닙니다. 뼈로 전이됐지만 가만히 있는 것도 있어요. 파괴도 안 하고 통증도 안 일으키고... 그거는 그냥 두고만 봐도 되죠. 전이성 골종양이라고 하더라도 성격이 다를 수 있습니다.

박종훈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박종훈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

◇박광식:
기존 암 치료받는 분들은 뼈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할까요?

◆박종훈:
그 점에 대해선 원래 치료를 하는 의사 선생님이 미리 염두에 두면서 시행을 하게 됩니다. 예를 들면 유방암이면 유방에 대한 검진을 계속하면서 주기적으로 뼈의 상태를 보는 뼈 스캔을 확인하게 됩니다. 또, 본인이 암 치료 과정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심한 통증이 있으면 반드시 체크를 해 봐야 합니다.

◇박광식: 전이성 골종양이 생기면 일반적으로 통증이 매우 심하다고 하셨는데, 어떻게 치료를 하나요?

◆박종훈:
뼈를 파괴하는 정도가 미미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을 것 같은 경우가 있고요. 곧 부러질 것 같은 경우로 나눠서 접근해야 합니다. 뼈가 부러지지 않을 것 같으면 방법은 방사선치료를 할 수도 있고요. 또는 약물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또는 거기만 제거하는 등 여러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어떤 걸 선택하느냐는 환자 상황과 위치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반면 곧 부러질 것 같은 '임박 골절'의 경우에 훨씬 더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게 됩니다.

※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 [박광식의 건강365] 암생존자 늘면서 ‘뼈 전이’ 덩달아 증가…포기 말아야
    • 입력 2019.08.25 (08:00)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암생존자 늘면서 ‘뼈 전이’ 덩달아 증가…포기 말아야
● 프로그램명: 건강365
● KBS 3라디오 FM 104.9MHz
● 2019.8.25(일)오전8~9시/(재)오후4~5시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박종훈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
오늘은 암이 뼈로 전이되는 '전이성 골종양'에 대해서 박종훈 고려대 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와 함께 알아봅니다.

◇박광식:
생소한 질병인데 '전이성 골종양' 환자가 늘고 있다고 들었는데 어떤 부분이 힘든 걸까요?

◆박종훈:
네, 암이 뼈로 전이되는 빈도도 높아졌습니다. 암을 조기 발견하고 대개 치료가 잘되고 있다고 생각하던 중에 발생합니다. 어느 날 갑자기 다리가 아프거나 척추가 아프거나 해서 병원에 갔더니 뼈에 전이된 암이 있다고 듣게 되는 것이죠. 그러면 통상적으로 환자들이 이런 개념이 있는 것 같아요. 뼈로 전이되면 '끝이다.' 이런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과거엔 저희가 그렇게 설명을 많이 했어요. 실제로 폐암 치료나 유방암 치료가 뼈로 전이됐다고 하면 그걸 설명할 때 굉장히 안 좋게, 앞으로 좋지 않을 거라는 걸 암시했어요. 하지만 최근에는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 유방암 환자인데 본인은 치료가 다 잘되고 있는 줄 알았는데 어느 날 뼈가 부러져서 왔어요. 제 환자였는데, 굉장히 오래 사셨습니다. 제가 오늘 여기 나와서 꼭 드리고 싶은 말은 암 치료과정에서 설령 뼈로 전이됐다는 소리를 듣더라도 너무 극단적으로 실망하지 말고 잘하면 괜찮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박광식: 전이성 골종양이 는다는 건 암 치료기술이 발전하고 생존 기간이 길어져서 생긴 걸까요?

◆박종훈:
네, 맞습니다. 암 치료를 잘하면 잘할수록 그래서 오래 살면 살수록 늘어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완치율이 더 높아지면 좋겠지만, 상당수의 암이 아직 완치까지는 안 되더라도 생존 기간을 많이 늘렸습니다. 과거에 1~2년 살았던 분들이 이젠 10년 살게 됐으니까 그 사이에 전이될 가능성이 높아지죠. 전이성 골종양이 늘어난다는 표현은 조금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그냥 늘어나는 것이 아니고 일반 암 치료를 잘하기 때문에 이런 환자들이 오래 살면서 전이성 골종양도 덩달아 늘어났다는 거죠.

◇박광식: 처음 암 진단받으면 그걸로도 마음이 힘들 텐데, 나중에 뼈로 전이되는 건 왜 그런지 질문을 많이 받으실 것 같아요.

◆박종훈:
저희가 추측할 때 두 가지 이론이 있는데요. 하나는 어떤 암이 유독 뼈를 좋아한다는 개념이 있고 또 하나는 유독 뼈가 잘 받아들이는 암이 있다는 이론입니다. 그래서 정확히 왜 어떤 암이 뼈로 그렇게 잘 가는지 그 이유는 모릅니다. 하지만 분명히 우리가 아는 것은 어떤 암에서 잘 가더라 특히 어느 부위에 잘 가더라는 알고 있습니다.

폐암의 경우만 조금 다르고요. 나머지 암들의 경우 주로 골반을 중심으로 몸의 중심에 가까운 쪽에 많이 생깁니다. 골반·척추·대퇴 부위가 해당합니다. 대부분 팔꿈치하고 무릎 이하는 잘 안 넘어갑니다. 그러니까 손가락이라든지 발가락, 정강이뼈로는 잘 안 갑니다. 물론 갈 수는 있어요. 그러나 확률은 좀 떨어집니다. 주로 몸에서 가까운 뼈 위주로 가는데 제가 좀 전에 폐암은 좀 다르다고 했잖아요. 폐암은 이상하게 그 이하로 잘 넘어가요. 팔꿈치하고 무릎뼈를 잘 넘어간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전공의한테 가끔 얘기하는데 무릎과 팔꿈치를 넘어갔는데 전이성 골종양이 의심되면 폐를 먼저 조사하라고 저희가 얘기를 합니다.

◇박광식: 뼈로 전이됐을 때 가장 힘든 건 무엇인가요?

◆박종훈:
아무래도 통증과 골절입니다. 첫째 통증은 환자분들이 이야기할 때 진통제로서 도저히 조절이 안 된다고 해요. 찌르는 듯한 통증인데. 특히 밤에 심야시간대에 굉장히 심해집니다. 어떨 때 의심해야 하냐면 보통 우리가 운동 같은 거를 하고 나면 아 내일 좀 아프겠다고 생각하잖아요. 그거는 우리가 그다음 날 아픈 통증을 이해하고 있는 건데 이 암성 통증 특히 뼈에 생기는 종양의 특징은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통증입니다. 굉장히 아픕니다. 두 번째는 그러다가 부러지거든요. 보통 일반 뼈는 부러지고 나면 수술하고 잘 붙잖아요. 그런데 전이성 골종양으로 골절되면 이게 안 붙어요. 붙지 않아서 강제로 고정해 놔야 하는 그런 문제가 있죠.

그렇다고 무조건 뼈로 전이됐다고 해서 문제가 되는 건 아닙니다. 뼈로 전이됐지만 가만히 있는 것도 있어요. 파괴도 안 하고 통증도 안 일으키고... 그거는 그냥 두고만 봐도 되죠. 전이성 골종양이라고 하더라도 성격이 다를 수 있습니다.

박종훈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박종훈 고려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

◇박광식:
기존 암 치료받는 분들은 뼈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할까요?

◆박종훈:
그 점에 대해선 원래 치료를 하는 의사 선생님이 미리 염두에 두면서 시행을 하게 됩니다. 예를 들면 유방암이면 유방에 대한 검진을 계속하면서 주기적으로 뼈의 상태를 보는 뼈 스캔을 확인하게 됩니다. 또, 본인이 암 치료 과정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심한 통증이 있으면 반드시 체크를 해 봐야 합니다.

◇박광식: 전이성 골종양이 생기면 일반적으로 통증이 매우 심하다고 하셨는데, 어떻게 치료를 하나요?

◆박종훈:
뼈를 파괴하는 정도가 미미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을 것 같은 경우가 있고요. 곧 부러질 것 같은 경우로 나눠서 접근해야 합니다. 뼈가 부러지지 않을 것 같으면 방법은 방사선치료를 할 수도 있고요. 또는 약물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또는 거기만 제거하는 등 여러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어떤 걸 선택하느냐는 환자 상황과 위치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반면 곧 부러질 것 같은 '임박 골절'의 경우에 훨씬 더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게 됩니다.

※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