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조국 “청년들에게 상처…국민들께 송구”
입력 2019.08.25 (12:02) 수정 2019.08.25 (21:5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청년들에게 상처…국민들께 송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논문과 부정입학 논란 등 딸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안겨 송구하다면서도 청문회를 통한 정면 돌파 의지는 분명히 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아침 사무실로 출근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딸과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조 후보자가 딸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뜻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려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당시 존재한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국민의 눈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청문회를 통해 모든 의혹과 궁금증을 밝히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청문회 일정을 정하는 문제로도 분열과 논란이 있는 상황"이라며 정의당에서 요청한 사안을 내일 소명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여당에서 제안한 국민 청문회가 또다른 특권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고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조국 “청년들에게 상처…국민들께 송구”
    • 입력 2019.08.25 (12:02)
    • 수정 2019.08.25 (21:50)
    뉴스 12
조국 “청년들에게 상처…국민들께 송구”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논문과 부정입학 논란 등 딸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안겨 송구하다면서도 청문회를 통한 정면 돌파 의지는 분명히 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아침 사무실로 출근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딸과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조 후보자가 딸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뜻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려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당시 존재한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국민의 눈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청문회를 통해 모든 의혹과 궁금증을 밝히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청문회 일정을 정하는 문제로도 분열과 논란이 있는 상황"이라며 정의당에서 요청한 사안을 내일 소명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여당에서 제안한 국민 청문회가 또다른 특권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고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