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역대 최대규모’ 독도방어훈련…이지스함·특전사 첫 투입
입력 2019.08.25 (21:01) 수정 2019.08.25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역대 최대규모’ 독도방어훈련…이지스함·특전사 첫 투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군이 그동안 미루어왔던 독도 방어 훈련을 오늘(25일) 전격 시작했습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 사흘만입니다.

이번 훈련은 육해공군이 모두 참여하는 역대 최대규모로 실시되고, 훈련 명칭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바꼈습니다.

처음으로 해군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육군의 특전사 병력도 투입됐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군과 해경 함정 십여 척이 독도 인근 해상에 투입됐습니다.

선두에 선 건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입니다.

우리 해군이 보유한 가장 큰 전투함입니다.

독도 상륙 훈련도 실시됐습니다.

헬기를 타고 이동한 해군과 해병대 병력이 차례로 독도에 오릅니다.

우리 군이 오늘(25일) 오전 독도방어훈련에 돌입했습니다.

훈련은 내일(26일)까지 이틀간 진행됩니다.

이번 훈련은 울릉도를 포함한 동해로 훈련 범위가 확대됐고, 명칭도 '동해영토수호훈련'으로 변경됐습니다.

해군은 훈련의 의미와 규모를 고려해 이름을 붙였으며, 독도를 넘어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취지가 담겼다고 설명했습니다.

훈련 규모는 예년의 2배 수준입니다.

해군과 해경은 물론 육군과 공군, 해병대까지 총출동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해군에서는 이지스함을 포함한 최정예 전력인 제7기동전단이 처음으로 투입됐고, F-15K를 포함해 육, 해, 공군 항공기 10대도 훈련에 참여합니다.

특전사 병력도 투입됐는데, 육군에서 항공기가 아닌 병력이 이 훈련에 참가하는 건 처음입니다.

우리 군은 1986년부터 해군과 해경을 중심으로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해왔습니다.

통상 한 해에 두 번 훈련하는데, 지난해에는 각각 6월과 12월에 훈련을 치렀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한일 관계 악화 등을 고려해 전반기 훈련을 실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역대 최대규모’ 독도방어훈련…이지스함·특전사 첫 투입
    • 입력 2019.08.25 (21:01)
    • 수정 2019.08.25 (21:50)
    뉴스 9
‘역대 최대규모’ 독도방어훈련…이지스함·특전사 첫 투입
[앵커]

우리 군이 그동안 미루어왔던 독도 방어 훈련을 오늘(25일) 전격 시작했습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 사흘만입니다.

이번 훈련은 육해공군이 모두 참여하는 역대 최대규모로 실시되고, 훈련 명칭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바꼈습니다.

처음으로 해군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육군의 특전사 병력도 투입됐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군과 해경 함정 십여 척이 독도 인근 해상에 투입됐습니다.

선두에 선 건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입니다.

우리 해군이 보유한 가장 큰 전투함입니다.

독도 상륙 훈련도 실시됐습니다.

헬기를 타고 이동한 해군과 해병대 병력이 차례로 독도에 오릅니다.

우리 군이 오늘(25일) 오전 독도방어훈련에 돌입했습니다.

훈련은 내일(26일)까지 이틀간 진행됩니다.

이번 훈련은 울릉도를 포함한 동해로 훈련 범위가 확대됐고, 명칭도 '동해영토수호훈련'으로 변경됐습니다.

해군은 훈련의 의미와 규모를 고려해 이름을 붙였으며, 독도를 넘어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취지가 담겼다고 설명했습니다.

훈련 규모는 예년의 2배 수준입니다.

해군과 해경은 물론 육군과 공군, 해병대까지 총출동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해군에서는 이지스함을 포함한 최정예 전력인 제7기동전단이 처음으로 투입됐고, F-15K를 포함해 육, 해, 공군 항공기 10대도 훈련에 참여합니다.

특전사 병력도 투입됐는데, 육군에서 항공기가 아닌 병력이 이 훈련에 참가하는 건 처음입니다.

우리 군은 1986년부터 해군과 해경을 중심으로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해왔습니다.

통상 한 해에 두 번 훈련하는데, 지난해에는 각각 6월과 12월에 훈련을 치렀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한일 관계 악화 등을 고려해 전반기 훈련을 실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