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농약 농산물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관리·감독 강화
입력 2019.08.26 (13:54) 수정 2019.08.26 (14:12) 경제
무농약 농산물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관리·감독 강화
정부가 무농약 농산물을 이용해 만든 가공식품을 인증해 친환경 농식품 가공산업 활성화에 나섭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을 내일(27일) 공포하고 내년 8월 2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지난 20년간 친환경농업은 안전한 농산물 생산에 치중해 농업 생태계의 건강, 생물 다양성, 환경 보전 등 공익적 가치 실현에는 미흡한 점이 있었다"며 "2017년 살충제 계란 사태 이후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 후속 조치의 하나로 관리·감독 강화를 법률로 명시해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법은 우선 친환경농어업의 정의를 건강한 생태계 유지, 생물 다양성 증진 등 생태 환경 보전 중심으로 재설정했습니다.

친환경농산물 대부분을 차지하는 무농약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인증하는 제도를 도입해, 국내산 무농약 농산물의 수요를 확대하면서 관련 산업 활성화를 꾀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무농약 원료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으로 소비자는 인증을 받은 친환경 가공식품을 신뢰하고 살 수 있게 돼 소비 확대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법은 이 외에도 친환경 농업 교육훈련기관을 지정하는 근거를 마련하고, 인증 사업자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10년 동안 3회 이상 또는 고의·중대 과실로 농약 잔류허용 기준을 넘겨 인증이 취소된 사람은 5년간 인증신청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거짓·부정한 방법으로 인증을 받거나, 농약 안전성 기준을 위반해 최근 3년간 2회 이상 인증이 취소된 상습 위반자에 대해서는 판매금액의 50% 이내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친환경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은 '친환경' 문구를 함부로 쓸 수 없도록 해 소비자 혼란을 방지하고, 이를 어기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무농약 농산물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관리·감독 강화
    • 입력 2019.08.26 (13:54)
    • 수정 2019.08.26 (14:12)
    경제
무농약 농산물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관리·감독 강화
정부가 무농약 농산물을 이용해 만든 가공식품을 인증해 친환경 농식품 가공산업 활성화에 나섭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을 내일(27일) 공포하고 내년 8월 2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지난 20년간 친환경농업은 안전한 농산물 생산에 치중해 농업 생태계의 건강, 생물 다양성, 환경 보전 등 공익적 가치 실현에는 미흡한 점이 있었다"며 "2017년 살충제 계란 사태 이후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 후속 조치의 하나로 관리·감독 강화를 법률로 명시해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법은 우선 친환경농어업의 정의를 건강한 생태계 유지, 생물 다양성 증진 등 생태 환경 보전 중심으로 재설정했습니다.

친환경농산물 대부분을 차지하는 무농약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인증하는 제도를 도입해, 국내산 무농약 농산물의 수요를 확대하면서 관련 산업 활성화를 꾀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무농약 원료 가공식품 인증제 도입으로 소비자는 인증을 받은 친환경 가공식품을 신뢰하고 살 수 있게 돼 소비 확대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법은 이 외에도 친환경 농업 교육훈련기관을 지정하는 근거를 마련하고, 인증 사업자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10년 동안 3회 이상 또는 고의·중대 과실로 농약 잔류허용 기준을 넘겨 인증이 취소된 사람은 5년간 인증신청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거짓·부정한 방법으로 인증을 받거나, 농약 안전성 기준을 위반해 최근 3년간 2회 이상 인증이 취소된 상습 위반자에 대해서는 판매금액의 50% 이내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친환경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은 '친환경' 문구를 함부로 쓸 수 없도록 해 소비자 혼란을 방지하고, 이를 어기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