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딸 잘 부탁한다’ 말했다”…오늘 ‘KT 부정 채용’ 첫 공판
입력 2019.08.28 (06:22) 수정 2019.08.28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성태, ‘딸 잘 부탁한다’ 말했다”…오늘 ‘KT 부정 채용’ 첫 공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KT 부정채용 재판에서 딸 부정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의 만남에 대한 구체적 법정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오늘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김 의원의 첫 공판도 예정돼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KT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첫 공판이 오늘 열립니다.

오늘 재판은 출석 의무가 없어, 김 의원은 직접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열린 KT 부정채용 사건 여섯번째 공판에서 서유열 당시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증인으로 나와 중요 진술을 했습니다.

김 의원의 딸이 KT 스포츠단 계약직 입사 직후, 김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이 만났다는 진술입니다.

법정에서 서 전 사장은 지난 2011년 이 전 회장과 저녁식사를 하고 싶다고 김 의원에게서 전화가 왔고, 얼마 뒤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김 의원과 이 전 회장, 그리고 서 전 사장 등 3명이 저녁을 함께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내 딸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잘 부탁한다"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이 전 회장이 "잘 챙겨보라"고 서 전 사장에게 지시했다는 겁니다.

김 의원의 딸이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던 때였습니다.

둘의 만남에 대한 구체적 정황이 법정 증언으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의원의 딸은 그 이듬해, KT 정규직으로 입사했습니다.

서류 접수 마감 한 달 뒤에야 지원서를 냈고, 온라인 인성검사에서도 불합격했지만 결국 '최종합격'했습니다.

서 전 사장은 이런 과정에 이 전 회장의 지시가 있었다고도 진술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서 전 사장의 일방적 진술이며, 객관적으로 확인된 사실은 하나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김성태, ‘딸 잘 부탁한다’ 말했다”…오늘 ‘KT 부정 채용’ 첫 공판
    • 입력 2019.08.28 (06:22)
    • 수정 2019.08.28 (07:10)
    뉴스광장 1부
“김성태, ‘딸 잘 부탁한다’ 말했다”…오늘 ‘KT 부정 채용’ 첫 공판
[앵커]

어제 KT 부정채용 재판에서 딸 부정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의 만남에 대한 구체적 법정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오늘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김 의원의 첫 공판도 예정돼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KT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첫 공판이 오늘 열립니다.

오늘 재판은 출석 의무가 없어, 김 의원은 직접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열린 KT 부정채용 사건 여섯번째 공판에서 서유열 당시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증인으로 나와 중요 진술을 했습니다.

김 의원의 딸이 KT 스포츠단 계약직 입사 직후, 김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이 만났다는 진술입니다.

법정에서 서 전 사장은 지난 2011년 이 전 회장과 저녁식사를 하고 싶다고 김 의원에게서 전화가 왔고, 얼마 뒤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김 의원과 이 전 회장, 그리고 서 전 사장 등 3명이 저녁을 함께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내 딸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잘 부탁한다"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이 전 회장이 "잘 챙겨보라"고 서 전 사장에게 지시했다는 겁니다.

김 의원의 딸이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던 때였습니다.

둘의 만남에 대한 구체적 정황이 법정 증언으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의원의 딸은 그 이듬해, KT 정규직으로 입사했습니다.

서류 접수 마감 한 달 뒤에야 지원서를 냈고, 온라인 인성검사에서도 불합격했지만 결국 '최종합격'했습니다.

서 전 사장은 이런 과정에 이 전 회장의 지시가 있었다고도 진술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서 전 사장의 일방적 진술이며, 객관적으로 확인된 사실은 하나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