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수인성 감염병 발생 건수 7%↑…‘명절기간 주의 필요’
입력 2019.09.05 (14:30) 수정 2019.09.05 (14:31) 사회
올해 수인성 감염병 발생 건수 7%↑…‘명절기간 주의 필요’
올해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이 지난해보다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발생 건수가 지난달까지 432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발생 건수보다 6.6% 증가한 수칩니다.

특히 A형 간염의 경우 신고된 환자가 현재까지 만 3천여 명에 달해, 지난해 동기간 환자 수보다 7배가량 많았습니다.

질본은 "명절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된 음식을 함께 먹어 집단 감염병 발생의 우려가 있다"면서, 음식물은 익혀 먹는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또 "매년 8월에서 10월 사이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집중된다"면서, 당뇨병 등 기저 질환이 있는 환자는 어패류를 익혀 먹고 상처가 있으면 바닷물 접촉을 피하라고 강조했습니다.

  • 올해 수인성 감염병 발생 건수 7%↑…‘명절기간 주의 필요’
    • 입력 2019.09.05 (14:30)
    • 수정 2019.09.05 (14:31)
    사회
올해 수인성 감염병 발생 건수 7%↑…‘명절기간 주의 필요’
올해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이 지난해보다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발생 건수가 지난달까지 432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발생 건수보다 6.6% 증가한 수칩니다.

특히 A형 간염의 경우 신고된 환자가 현재까지 만 3천여 명에 달해, 지난해 동기간 환자 수보다 7배가량 많았습니다.

질본은 "명절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된 음식을 함께 먹어 집단 감염병 발생의 우려가 있다"면서, 음식물은 익혀 먹는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또 "매년 8월에서 10월 사이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집중된다"면서, 당뇨병 등 기저 질환이 있는 환자는 어패류를 익혀 먹고 상처가 있으면 바닷물 접촉을 피하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