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각 용량 이미 초과…급증하는 의료폐기물 어쩌나?
입력 2019.09.10 (21:24) 수정 2019.09.11 (08: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이렇게 비정상적인 방법까지 동원해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이유, 급증하는 쓰레기 양을 소각 용량이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대책은 없는걸까요?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창고에, 주택가 주변 공터에, 심지어 의사회관 주차장에도 의료폐기물이 쌓여 있습니다.

폐기물 소각·운반업체들이 6개월 이상 불법 보관해온 것들입니다.

밀려드는 쓰레기양을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폐기물 운반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차 한 대 내리려고 하면 보통 10시간 이상씩 (기다려요). 작년 7월부터 도저히 안 되니까 이런 식으로 이제..."]

지난해 나온 의료폐기물은 22만 6천 톤.

전국 13개 소각장의 허가 용량보다 4만 톤 가까이 많습니다.

어쩔 수 없이 허가 용량의 2배에 가깝게 태우는 곳도 있습니다.

처리 업체들이 감당을 못하고 불법 보관하면 영업정지 처분을 받게 되는데, 이럴 경우 처리하지 못하는 폐기물이 더 늘어나는 현실입니다.

[지방환경청 관계자/음성변조 : "업소가 영업정지를 해버리면 폐기물 갈 데가 없는 이런 문제가 또 생겨요. 전국에 시설 용량이 넉넉하면 행정조치 해버리면 끝나는데..."]

소각장을 늘리려 해도 주민들의 반대로 당장은 어렵습니다.

정부는 일단 폐기물 양을 줄이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우선 전체의 15%를 차지하는 일회용 기저귀를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해 일반 소각장에서 처리할 수 있게 했습니다.

대형병원에 자체 폐기물 처리시설을 의무화하고, 분리배출을 강화하는 안도 검토 중입니다.

하지만 빠른 고령화에 따라 급증하는 의료폐기물을 처리할 근본 대책으로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소각 용량 이미 초과…급증하는 의료폐기물 어쩌나?
    • 입력 2019-09-10 21:27:04
    • 수정2019-09-11 08:40:02
    뉴스 9
[앵커]

정부가 이렇게 비정상적인 방법까지 동원해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이유, 급증하는 쓰레기 양을 소각 용량이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대책은 없는걸까요?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창고에, 주택가 주변 공터에, 심지어 의사회관 주차장에도 의료폐기물이 쌓여 있습니다.

폐기물 소각·운반업체들이 6개월 이상 불법 보관해온 것들입니다.

밀려드는 쓰레기양을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폐기물 운반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차 한 대 내리려고 하면 보통 10시간 이상씩 (기다려요). 작년 7월부터 도저히 안 되니까 이런 식으로 이제..."]

지난해 나온 의료폐기물은 22만 6천 톤.

전국 13개 소각장의 허가 용량보다 4만 톤 가까이 많습니다.

어쩔 수 없이 허가 용량의 2배에 가깝게 태우는 곳도 있습니다.

처리 업체들이 감당을 못하고 불법 보관하면 영업정지 처분을 받게 되는데, 이럴 경우 처리하지 못하는 폐기물이 더 늘어나는 현실입니다.

[지방환경청 관계자/음성변조 : "업소가 영업정지를 해버리면 폐기물 갈 데가 없는 이런 문제가 또 생겨요. 전국에 시설 용량이 넉넉하면 행정조치 해버리면 끝나는데..."]

소각장을 늘리려 해도 주민들의 반대로 당장은 어렵습니다.

정부는 일단 폐기물 양을 줄이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우선 전체의 15%를 차지하는 일회용 기저귀를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해 일반 소각장에서 처리할 수 있게 했습니다.

대형병원에 자체 폐기물 처리시설을 의무화하고, 분리배출을 강화하는 안도 검토 중입니다.

하지만 빠른 고령화에 따라 급증하는 의료폐기물을 처리할 근본 대책으로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