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아들 美 고교 재학 중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연구 제1 저자
입력 2019.09.11 (08:20) 수정 2019.09.11 (08:27)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나경원 아들 美 고교 재학 중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연구 제1 저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이 고등학생 때 논문 제 1저자로 등재된 것 때문에 한동안 큰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번엔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교 시절에 서울대 의대에서 인턴을 하면서 연구 제 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져 저희가 사실 관계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규정 위반 의혹과 몇가지 윤리적 문제가 확인됐습니다.

백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부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기에 서울대 의학 논문 제1저자에 올랐다'는 내용의 글들이 확산됐습니다.

확인 결과 지난 2014년 미국의 한 명문 고등학교를 다니던 나 원내대표의 장남 김 모 씨가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 인턴으로 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교수는 나 대표의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윤형진/서울대 의대 교수 : "(교수님과 원래 친분이 있으셨나요?) 원래 개인적으로 알고 지냈던 사이죠. (인턴 같은 걸 해달라는 부탁을 혹시 받으셨나요?) 예 그랬으니까 왔죠. 안 그러면 어떻게 왔겠어요."]

김 씨는 인턴으로 일하면서 대학원생들과 함께 윤 교수의 지도 아래 연구에 참여했습니다.

김 씨는 이듬해 3월 이 연구 결과를 고등학생만이 참가할 수 있는 미국의 한 유명 과학경진대회에 출품해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고등학생 경진대회에서 상을 탄 이 연구가 다섯 달 뒤인 8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의생체공학분야 국제 학술회의에서 똑같은 제목으로 공개됐습니다.

발표문의 책임저자는 윤 교수, 그리고 김 씨는 연구를 함께 했던 다른 대학원생들을 제치고 제1저자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윤형진/서울대 의대 교수 : "물론 그거를 혼자서 다 한 건 아니고요. 제1 저자라는 게 그걸 주도적으로 했다는 의미잖아요."]

발표문에는 김 씨가 고등학생이 아니라 생명공학을 전공하는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됐습니다.

더구나 사전에 받았어야 할 서울대병원 IRB 즉, 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 승인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형진/서울대 의대 교수 : "이게 위해를 가하는 연구가 아니었고요. 그렇다고 다른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것도 아니었고 본인 스스로 한 거기 때문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발표된 연구가 논문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미국 고등학교 다니는 아이로선 실험실이 없었기 때문에 부득이 실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말씀 드렸고, 그것이 무슨 논문을 작성하거나 그런 부분이 아니었단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김 씨가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된 것은 대학원생의 실수이며, 실제 학술대회 웹사이트에는 고등학교 소속으로 나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 나경원 아들 美 고교 재학 중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연구 제1 저자
    • 입력 2019.09.11 (08:20)
    • 수정 2019.09.11 (08:27)
    아침뉴스타임
나경원 아들 美 고교 재학 중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연구 제1 저자
[앵커]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이 고등학생 때 논문 제 1저자로 등재된 것 때문에 한동안 큰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번엔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교 시절에 서울대 의대에서 인턴을 하면서 연구 제 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져 저희가 사실 관계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규정 위반 의혹과 몇가지 윤리적 문제가 확인됐습니다.

백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부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기에 서울대 의학 논문 제1저자에 올랐다'는 내용의 글들이 확산됐습니다.

확인 결과 지난 2014년 미국의 한 명문 고등학교를 다니던 나 원내대표의 장남 김 모 씨가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 인턴으로 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교수는 나 대표의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윤형진/서울대 의대 교수 : "(교수님과 원래 친분이 있으셨나요?) 원래 개인적으로 알고 지냈던 사이죠. (인턴 같은 걸 해달라는 부탁을 혹시 받으셨나요?) 예 그랬으니까 왔죠. 안 그러면 어떻게 왔겠어요."]

김 씨는 인턴으로 일하면서 대학원생들과 함께 윤 교수의 지도 아래 연구에 참여했습니다.

김 씨는 이듬해 3월 이 연구 결과를 고등학생만이 참가할 수 있는 미국의 한 유명 과학경진대회에 출품해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고등학생 경진대회에서 상을 탄 이 연구가 다섯 달 뒤인 8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의생체공학분야 국제 학술회의에서 똑같은 제목으로 공개됐습니다.

발표문의 책임저자는 윤 교수, 그리고 김 씨는 연구를 함께 했던 다른 대학원생들을 제치고 제1저자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윤형진/서울대 의대 교수 : "물론 그거를 혼자서 다 한 건 아니고요. 제1 저자라는 게 그걸 주도적으로 했다는 의미잖아요."]

발표문에는 김 씨가 고등학생이 아니라 생명공학을 전공하는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됐습니다.

더구나 사전에 받았어야 할 서울대병원 IRB 즉, 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 승인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형진/서울대 의대 교수 : "이게 위해를 가하는 연구가 아니었고요. 그렇다고 다른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것도 아니었고 본인 스스로 한 거기 때문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발표된 연구가 논문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미국 고등학교 다니는 아이로선 실험실이 없었기 때문에 부득이 실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말씀 드렸고, 그것이 무슨 논문을 작성하거나 그런 부분이 아니었단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김 씨가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된 것은 대학원생의 실수이며, 실제 학술대회 웹사이트에는 고등학교 소속으로 나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