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인 여행객 가져온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발견돼
입력 2019.09.11 (16:28)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상하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이 여행객은 지난 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소시지를 휴대 반입했다고 자진 신고했습니다.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유전형과 같은 형으로 확인됐습니다.

바이러스 생존 여부는 약 4주간 세포배양검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인할 예정입니다.

해외 여행객이 휴대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면 500만 원에서 최대 1천만 원까지 과태료를 물게 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습니다.
  • 중국인 여행객 가져온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발견돼
    • 입력 2019.09.11 (16:28)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상하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이 여행객은 지난 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소시지를 휴대 반입했다고 자진 신고했습니다.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유전형과 같은 형으로 확인됐습니다.

바이러스 생존 여부는 약 4주간 세포배양검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인할 예정입니다.

해외 여행객이 휴대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면 500만 원에서 최대 1천만 원까지 과태료를 물게 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