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입력 2019.09.11 (17:20) 수정 2019.09.11 (17:22) 사회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가운데 국가기록원이 관련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오늘(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록원은 또,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해 왔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 기록 관리 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어제(10일) 세종시에 있는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에 달해, 시설 확충이 필요하고, 기존의 대통령 기록물 통합관리를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해 부담을 분산하고 안전성을 높이고자 한다는 내용의 설명자료를 내놨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 입력 2019.09.11 (17:20)
    • 수정 2019.09.11 (17:22)
    사회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가운데 국가기록원이 관련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오늘(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록원은 또,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해 왔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 기록 관리 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어제(10일) 세종시에 있는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에 달해, 시설 확충이 필요하고, 기존의 대통령 기록물 통합관리를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해 부담을 분산하고 안전성을 높이고자 한다는 내용의 설명자료를 내놨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