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새 수도권 가을 폭우…“늑장 대응에 침수 피해”
입력 2019.09.11 (19:21) 수정 2019.09.12 (10:1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밤새 수도권 가을 폭우…“늑장 대응에 침수 피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젯밤 수도권에는 최고 2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주택이 침수됐습니다.

특히,경기도 김포에서는 저지대 상습침수지역에 배수장 건설이 늦어지면서 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며 주민들이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김포의 한 다세대주택 일대가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무릎까지 물이 차오르지만 주민들은 속수무책입니다.

[피해 주민 : "야! 이거 큰일났네. 물은 점점 차고. 시에서는 꼼짝도 안하고."]

물이 빠진 마을을 다시 찾았습니다.

과거 농경지였던 이곳은 저지대인 데도, 잇달아 건축 허가가 나면서 상습침수지역에 된 것입니다.

[조옥연/마을 이장 : "여기가 아무래도 지대가 낮고 새로 지은 건물들이 많다보니까 (침수가 됩니다.)"]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김포시는 배수펌프 10대를 가동했지만, 침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지난해 침수 피해를 입은 뒤 약속했던 배수장 건설도 계속 지연되고 있습니다.

애초에 우기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6월에 완공될 예정이었던 이 배수펌프장 공사는 지난 8월 20일에 1차 공사 기간이 연장됐지만, 아직도 공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파주와 동두천,고양 등 경기북부에는 최고 2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까지 물에 잠겨 통제됐습니다.

파주와 김포에서는 정전까지 발생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강화도의 이 초등학교 운동장은 수영장으로 변해버려 가을운동회도 못할 지경이 됐습니다.

태풍 `링링`의 강풍에 이어 기록적인 가을 폭우로 수도권 주민들이 2차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밤새 수도권 가을 폭우…“늑장 대응에 침수 피해”
    • 입력 2019.09.11 (19:21)
    • 수정 2019.09.12 (10:19)
    뉴스 7
밤새 수도권 가을 폭우…“늑장 대응에 침수 피해”
[앵커]

어젯밤 수도권에는 최고 2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주택이 침수됐습니다.

특히,경기도 김포에서는 저지대 상습침수지역에 배수장 건설이 늦어지면서 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며 주민들이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김포의 한 다세대주택 일대가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무릎까지 물이 차오르지만 주민들은 속수무책입니다.

[피해 주민 : "야! 이거 큰일났네. 물은 점점 차고. 시에서는 꼼짝도 안하고."]

물이 빠진 마을을 다시 찾았습니다.

과거 농경지였던 이곳은 저지대인 데도, 잇달아 건축 허가가 나면서 상습침수지역에 된 것입니다.

[조옥연/마을 이장 : "여기가 아무래도 지대가 낮고 새로 지은 건물들이 많다보니까 (침수가 됩니다.)"]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김포시는 배수펌프 10대를 가동했지만, 침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지난해 침수 피해를 입은 뒤 약속했던 배수장 건설도 계속 지연되고 있습니다.

애초에 우기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6월에 완공될 예정이었던 이 배수펌프장 공사는 지난 8월 20일에 1차 공사 기간이 연장됐지만, 아직도 공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파주와 동두천,고양 등 경기북부에는 최고 2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까지 물에 잠겨 통제됐습니다.

파주와 김포에서는 정전까지 발생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강화도의 이 초등학교 운동장은 수영장으로 변해버려 가을운동회도 못할 지경이 됐습니다.

태풍 `링링`의 강풍에 이어 기록적인 가을 폭우로 수도권 주민들이 2차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