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日 개각, ‘개헌’ 극우인사 전진 배치…“WTO 제소 문제없어”
입력 2019.09.11 (21:30) 수정 2019.09.11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日 개각, ‘개헌’ 극우인사 전진 배치…“WTO 제소 문제없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는 아베 총리가 대규모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어제(10일) 전해드린 바 있지만, 역사 왜곡에 앞장선 우경화 인사들을 대거 중용했습니다.

개헌을 위한 개각이라는 평가도 있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현택 특파원, 먼저 방금 보도한 우리 정부의 WTO 제소에 대한 일본의 공식 반응이 있었습니까?

[기자]

네, 한 마디로 "해 볼테면 해 봐라", 이런 반응이었습니다.

무역 보복의 선봉에 섰던 세코 전 경제산업상은 "수출 규제는 정당한 조치였다", "WTO 규칙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주장했고요.

한 외무성 간부도 "WTO 규칙 범위 안에서 이뤄진 조치로, 문제가 없다"고 평했습니다.

[앵커]

장관급 각료 19명 중에 무려 17명을 바꿨군요.

한 마디로 '극우본색'이 뚜렷하다면서요?

[기자]

네, 한국 등 주변국들을 자극했던 극우적 발언으론 누구 하나 빠지지 않습니다.

대표적인 게 우리 교육부 장관에 해당하는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인데요.

위안부 서술을 문제 삼아 역사 교과서를 낸 출판사를 압박했고,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를 폄훼한 전력도 있습니다.

영토 담당상이 된 에토 전 총리 보좌관도 '망언 제조기'로 악명 높은데요.

최근엔 한국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과거에 매춘 관광으로 한국을 찾았다", 이런 막말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개각과 함께 자민당 간부 인사도 단행했는데요.

"새 시대에 걸맞은 진용을 갖췄다"면서 이런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자민당 창당 이래 꼭 이루고자 했던 염원, '헌법 개정'을 위한 도전을 반드시 실현해 내겠다는 결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앵커]

한국에 대해 망언을 하면 오히려 중용되는 분위기군요.

한일관계 현안을 다룰 부처, 외무성이라든가 최근엔 경제산업성, 이 자리엔 어떤 인사들이 배치됐나요?

[기자]

네, 외무성와 경제산업성, 방위성 등이 대표적인 곳일 텐데요.

이른바 '한국 때리기'로 아베 총리의 높은 평가를 받았고, 그에 상응하는 자리를 얻은 인물들이어서 관계 개선, 기대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우선 한일 외교 협상을 총괄할 모테기 신임 외무상, 일본 우익의 총본산으로 불리는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 소속입니다.

지소미아 등 안보 현안을 다루게 될 방위상에는 잦은 '외교 결례'로 논란을 빚은 고노 전 외무상을 앉혔습니다.

38살, 고이즈미 중의원을 환경상에 전격 발탁한 데는 숨은 의도마저 엿보이는데요.

반핵 운동가로 변신한 아버지, 즉 고이즈미 전 총리를 견제하고 특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를 위해 그의 높은 대중적 인기를 이용하려는 의도다, 이런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 日 개각, ‘개헌’ 극우인사 전진 배치…“WTO 제소 문제없어”
    • 입력 2019.09.11 (21:30)
    • 수정 2019.09.11 (21:54)
    뉴스 9
日 개각, ‘개헌’ 극우인사 전진 배치…“WTO 제소 문제없어”
[앵커]

일본에서는 아베 총리가 대규모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어제(10일) 전해드린 바 있지만, 역사 왜곡에 앞장선 우경화 인사들을 대거 중용했습니다.

개헌을 위한 개각이라는 평가도 있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현택 특파원, 먼저 방금 보도한 우리 정부의 WTO 제소에 대한 일본의 공식 반응이 있었습니까?

[기자]

네, 한 마디로 "해 볼테면 해 봐라", 이런 반응이었습니다.

무역 보복의 선봉에 섰던 세코 전 경제산업상은 "수출 규제는 정당한 조치였다", "WTO 규칙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주장했고요.

한 외무성 간부도 "WTO 규칙 범위 안에서 이뤄진 조치로, 문제가 없다"고 평했습니다.

[앵커]

장관급 각료 19명 중에 무려 17명을 바꿨군요.

한 마디로 '극우본색'이 뚜렷하다면서요?

[기자]

네, 한국 등 주변국들을 자극했던 극우적 발언으론 누구 하나 빠지지 않습니다.

대표적인 게 우리 교육부 장관에 해당하는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인데요.

위안부 서술을 문제 삼아 역사 교과서를 낸 출판사를 압박했고,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를 폄훼한 전력도 있습니다.

영토 담당상이 된 에토 전 총리 보좌관도 '망언 제조기'로 악명 높은데요.

최근엔 한국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과거에 매춘 관광으로 한국을 찾았다", 이런 막말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개각과 함께 자민당 간부 인사도 단행했는데요.

"새 시대에 걸맞은 진용을 갖췄다"면서 이런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자민당 창당 이래 꼭 이루고자 했던 염원, '헌법 개정'을 위한 도전을 반드시 실현해 내겠다는 결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앵커]

한국에 대해 망언을 하면 오히려 중용되는 분위기군요.

한일관계 현안을 다룰 부처, 외무성이라든가 최근엔 경제산업성, 이 자리엔 어떤 인사들이 배치됐나요?

[기자]

네, 외무성와 경제산업성, 방위성 등이 대표적인 곳일 텐데요.

이른바 '한국 때리기'로 아베 총리의 높은 평가를 받았고, 그에 상응하는 자리를 얻은 인물들이어서 관계 개선, 기대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우선 한일 외교 협상을 총괄할 모테기 신임 외무상, 일본 우익의 총본산으로 불리는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 소속입니다.

지소미아 등 안보 현안을 다루게 될 방위상에는 잦은 '외교 결례'로 논란을 빚은 고노 전 외무상을 앉혔습니다.

38살, 고이즈미 중의원을 환경상에 전격 발탁한 데는 숨은 의도마저 엿보이는데요.

반핵 운동가로 변신한 아버지, 즉 고이즈미 전 총리를 견제하고 특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를 위해 그의 높은 대중적 인기를 이용하려는 의도다, 이런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