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폐기물 비밀리 소각…“악취에 시달려” 주민들 분통
입력 2019.09.11 (21:42) 수정 2019.10.08 (15: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의료폐기물 비밀리 소각…“악취에 시달려” 주민들 분통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환경부가 의료폐기물을 사실상 불법 소각했다는 소식, 어제(10일) 전해드렸죠.

​사전에 내부감사 자문을 받았다며 불법은 아니라고 주장한 환경부는 정작 해당 지자체나 인근 주민들 몰래 소각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도심 속에서 은밀하게 소각된 의료폐기물 4백여 톤.

소각장 주변 아파트 단지에 사는 천 5백여 가구, 4천여 명의 주민들은 지난 한 달 남짓 극심한 악취에 고통을 받았습니다.

창원시에 여러 차례 민원을 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습니다.

[김재관/소각장 인근 아파트 입주자 대표 : "의료폐기물 부분은 (말이) 전혀 없었습니다. 실제로 우리도 회사(소각장) 안에 직접 안 가보면, 주민들은 알 수가 없는 거죠."]

소각장에서 100여 m 떨어진 이 공장에도 직원 4천5백여 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 공장 직원들은 조만간 낙동강 유역 환경청과 창원시청에 찾아가 항의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김상합/소각장 인근 공장 근로자 : "의료폐기물까지 우리 몰래 소각했다는 거는 정말 분통이 터지죠."]

환경부는 의료폐기물 예외처리 지침이 내부감사 사전 자문을 받은 것이라서 적법하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관련 매뉴얼을 만들면서, 지자체와의 사전협의 대신 사후통지만 하도록 해놨습니다.

[OO환경청 관계자/음성변조 : "매뉴얼상으로는 그 지역에 사전협의가 없어요. A라는 데 보관돼 있는 걸 B에서 소각시킨다고 하면 B라는 데서는 무조건 반대할 수밖에 없죠. 그러면 (소각이) 되겠습니까?"]

창원시는 환경청으로부터 소각 직전에 통보를 받았다면서도 사실상 묵인하고 있었습니다.

[창원시 관계자/음성변조 : "(의료폐기물) 일부가 들어갔다 해서 주민들 건강상에 위해를 끼친다, 악취 농도가 확 뛰었다, 이런 건 없다고 보거든요."]

영문도 모른 채 악취에 시달려 왔던 주민들은 당국의 무책임한 태도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알려드립니다] ‘환경부 의료폐기물 불법소각’ 관련

본 방송은 9월 10일 자 <뉴스9> 프로그램에서「의료폐기물 '불법소각' 정황...환경부가 주도?」란 제목으로 환경부가 최근 영남지역에 불법방치된 의료폐기물을 법에 규정된 전용 소각장이 아닌 일반 소각장에서 불법으로 소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소각 조치는 의료폐기물 전용 소각장의 가용 상황을 고려할 때 불법방치 된 의료폐기물의 신속한 처리 및 공익성을 고려해 절차에 따라 실시한 것으로 불법 소각이 아니다"라고 밝혀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의료폐기물 비밀리 소각…“악취에 시달려” 주민들 분통
    • 입력 2019.09.11 (21:42)
    • 수정 2019.10.08 (15:28)
    뉴스 9
의료폐기물 비밀리 소각…“악취에 시달려” 주민들 분통
[앵커]

환경부가 의료폐기물을 사실상 불법 소각했다는 소식, 어제(10일) 전해드렸죠.

​사전에 내부감사 자문을 받았다며 불법은 아니라고 주장한 환경부는 정작 해당 지자체나 인근 주민들 몰래 소각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도심 속에서 은밀하게 소각된 의료폐기물 4백여 톤.

소각장 주변 아파트 단지에 사는 천 5백여 가구, 4천여 명의 주민들은 지난 한 달 남짓 극심한 악취에 고통을 받았습니다.

창원시에 여러 차례 민원을 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습니다.

[김재관/소각장 인근 아파트 입주자 대표 : "의료폐기물 부분은 (말이) 전혀 없었습니다. 실제로 우리도 회사(소각장) 안에 직접 안 가보면, 주민들은 알 수가 없는 거죠."]

소각장에서 100여 m 떨어진 이 공장에도 직원 4천5백여 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 공장 직원들은 조만간 낙동강 유역 환경청과 창원시청에 찾아가 항의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김상합/소각장 인근 공장 근로자 : "의료폐기물까지 우리 몰래 소각했다는 거는 정말 분통이 터지죠."]

환경부는 의료폐기물 예외처리 지침이 내부감사 사전 자문을 받은 것이라서 적법하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관련 매뉴얼을 만들면서, 지자체와의 사전협의 대신 사후통지만 하도록 해놨습니다.

[OO환경청 관계자/음성변조 : "매뉴얼상으로는 그 지역에 사전협의가 없어요. A라는 데 보관돼 있는 걸 B에서 소각시킨다고 하면 B라는 데서는 무조건 반대할 수밖에 없죠. 그러면 (소각이) 되겠습니까?"]

창원시는 환경청으로부터 소각 직전에 통보를 받았다면서도 사실상 묵인하고 있었습니다.

[창원시 관계자/음성변조 : "(의료폐기물) 일부가 들어갔다 해서 주민들 건강상에 위해를 끼친다, 악취 농도가 확 뛰었다, 이런 건 없다고 보거든요."]

영문도 모른 채 악취에 시달려 왔던 주민들은 당국의 무책임한 태도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알려드립니다] ‘환경부 의료폐기물 불법소각’ 관련

본 방송은 9월 10일 자 <뉴스9> 프로그램에서「의료폐기물 '불법소각' 정황...환경부가 주도?」란 제목으로 환경부가 최근 영남지역에 불법방치된 의료폐기물을 법에 규정된 전용 소각장이 아닌 일반 소각장에서 불법으로 소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소각 조치는 의료폐기물 전용 소각장의 가용 상황을 고려할 때 불법방치 된 의료폐기물의 신속한 처리 및 공익성을 고려해 절차에 따라 실시한 것으로 불법 소각이 아니다"라고 밝혀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